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미국, 12일 코로나 정상회의…윤 대통령, 국제회의 첫 등장 예상
입력 2022.05.11 (04:07) 수정 2022.05.11 (04:13) 국제
미국이 현지시간으로 12일,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해 한국 등 주요국 정상과 두 번째 화상 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사전 녹화 영상을 통해 연설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제 정상회의에 얼굴을 알리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백악관은 현지시간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독일, 벨리즈, 인도네시아, 세네갈과 제2차 코로나19 정상회의를 공동 주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은 주요7개국(G7), 벨리즈는 카리브공동체(CARICOM·카리콤), 인도네시아는 주요20개국(G20), 세네갈은 아프리카연합(AU)의 올해 의장국을 각각 맡고 있는데 백악관은 이들 외에 한국, 일본, 캐나다, 인도 등 15개국 가량의 참석 대상 국가를 소개했습니다.

회의에선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대응 강화, 백신 접종 확대, 취약계층 보호, 미래의 전염병 대유행 방지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윤 대통령도 참석해 글로벌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한국의 노력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사전에 녹화한 영상을 통해 참석하는 방식이어서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인사를 나누며 소통하는 기회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9월 1차 회의 때도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해 상당수 국가 정상은 사전 영상 녹화 방식으로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오는 20일 한국을 방문해 21일 윤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미국, 12일 코로나 정상회의…윤 대통령, 국제회의 첫 등장 예상
    • 입력 2022-05-11 04:07:25
    • 수정2022-05-11 04:13:47
    국제
미국이 현지시간으로 12일,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해 한국 등 주요국 정상과 두 번째 화상 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사전 녹화 영상을 통해 연설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제 정상회의에 얼굴을 알리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백악관은 현지시간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독일, 벨리즈, 인도네시아, 세네갈과 제2차 코로나19 정상회의를 공동 주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은 주요7개국(G7), 벨리즈는 카리브공동체(CARICOM·카리콤), 인도네시아는 주요20개국(G20), 세네갈은 아프리카연합(AU)의 올해 의장국을 각각 맡고 있는데 백악관은 이들 외에 한국, 일본, 캐나다, 인도 등 15개국 가량의 참석 대상 국가를 소개했습니다.

회의에선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대응 강화, 백신 접종 확대, 취약계층 보호, 미래의 전염병 대유행 방지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윤 대통령도 참석해 글로벌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한국의 노력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사전에 녹화한 영상을 통해 참석하는 방식이어서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인사를 나누며 소통하는 기회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9월 1차 회의 때도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해 상당수 국가 정상은 사전 영상 녹화 방식으로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오는 20일 한국을 방문해 21일 윤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