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2018년 주한미군 가족 대피령 발표 준비”
입력 2022.05.11 (06:39) 수정 2022.05.11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한때 주한미군 가족들에 대한 대피령을 내리려다 결국 접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국방장관을 역임했던 인사가 회고록을 통해 공개한 내용입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마크 에스퍼 전 미 국방장관은 2018년 1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주한 미군 가족들에 대한 대피령을 내리려다 접었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전 국방장관은 현지 시각 10일 발간한 자신의 회고록 '성스러운 맹세'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시기는 북한이 미국 본토를 사정권에 둔 대륙간탄도 미사일 ICBM을 시험발사한 후였고, 미군은 연일 관련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었다는 겁니다.

그런데, 2018년 1월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모든 주한미군 가족을 대피시키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전화를 받았다며 믿을 수 없었다고 회고했습니다.

다만, 누군가 대통령을 설득해 전쟁 위기를 피했다면서도 중요한 문제를 놓고 오락가락 하는 결정에 말문이 막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군 최고 통수권자로서 기본 자질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도 내놨습니다.

[마크 에스퍼/전 미 국방장관 : "(대통령의 자질은) 진실함과 원칙에서 시작합니다. 그리고 국가적 의제를 진전시키기 위한 협력을 동반합니다. 도널드 트럼프는 그런 것들을 갖추지 못했습니다."]

에스퍼 전 장관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한 미군의 완전 철수를 여러 차례 주장했고 임기 끝까지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에스퍼 전 장관은 2017년 11월부터 미 육군장관을 지내다 2019년 7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국방장관 직을 역임해 트럼프 정부 내내 군 관련 요직을 거쳤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인수
  • “트럼프, 2018년 주한미군 가족 대피령 발표 준비”
    • 입력 2022-05-11 06:39:56
    • 수정2022-05-11 07:12:31
    뉴스광장 1부
[앵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한때 주한미군 가족들에 대한 대피령을 내리려다 결국 접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국방장관을 역임했던 인사가 회고록을 통해 공개한 내용입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마크 에스퍼 전 미 국방장관은 2018년 1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주한 미군 가족들에 대한 대피령을 내리려다 접었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전 국방장관은 현지 시각 10일 발간한 자신의 회고록 '성스러운 맹세'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시기는 북한이 미국 본토를 사정권에 둔 대륙간탄도 미사일 ICBM을 시험발사한 후였고, 미군은 연일 관련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었다는 겁니다.

그런데, 2018년 1월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모든 주한미군 가족을 대피시키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전화를 받았다며 믿을 수 없었다고 회고했습니다.

다만, 누군가 대통령을 설득해 전쟁 위기를 피했다면서도 중요한 문제를 놓고 오락가락 하는 결정에 말문이 막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군 최고 통수권자로서 기본 자질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도 내놨습니다.

[마크 에스퍼/전 미 국방장관 : "(대통령의 자질은) 진실함과 원칙에서 시작합니다. 그리고 국가적 의제를 진전시키기 위한 협력을 동반합니다. 도널드 트럼프는 그런 것들을 갖추지 못했습니다."]

에스퍼 전 장관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한 미군의 완전 철수를 여러 차례 주장했고 임기 끝까지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에스퍼 전 장관은 2017년 11월부터 미 육군장관을 지내다 2019년 7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국방장관 직을 역임해 트럼프 정부 내내 군 관련 요직을 거쳤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인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