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러, 자국군 전사자 집단매장 의혹”
입력 2022.05.11 (11:05) 수정 2022.05.11 (11:20)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의 자국군 인명피해를 은폐하기 위해 전사자들의 시신을 집단매장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이 주장했습니다.

현지시각 10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 국가보안국(SBU)은 러시아군 병사와 지인 간의 통화를 감청해 얻어냈다는 녹음파일을 페이스북에 공개했습니다.

문제의 통화에서 러시아군 병사로 추정되는 인물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의 집단매장지에 러시아군 전사자 수천 명의 시신이 “사람 키 높이로 쌓여 있다”고 말했습니다. ‘작전 중 실종’으로 처리된 동료 병사의 여자 형제가 직접 확인해 알려준 사실이라는 겁니다.

해당 녹음파일에 등장하는 인물이 정말로 러시아군 병사인지, 도네츠크 지역 러시아군이 실제로 전사자 시신을 집단무덤에 매장해 처리하라는 지시를 받았는지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러시아군은 두 달여 간 지속된 전쟁으로 상당한 인명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개전 후 현재까지의 러시아군 전사자 규모를 약 2만 6천 명으로 추정하면서 장성급 인사만 12명을 사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영국 정보당국은 지난달 러시아군 전사자 수가 만 5천 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침공 한 달이 지난 3월 말 1천351명이 전사했다고 발표한 이후 전사자 현황을 구체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우크라 “러, 자국군 전사자 집단매장 의혹”
    • 입력 2022-05-11 11:05:53
    • 수정2022-05-11 11:20:16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의 자국군 인명피해를 은폐하기 위해 전사자들의 시신을 집단매장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이 주장했습니다.

현지시각 10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 국가보안국(SBU)은 러시아군 병사와 지인 간의 통화를 감청해 얻어냈다는 녹음파일을 페이스북에 공개했습니다.

문제의 통화에서 러시아군 병사로 추정되는 인물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의 집단매장지에 러시아군 전사자 수천 명의 시신이 “사람 키 높이로 쌓여 있다”고 말했습니다. ‘작전 중 실종’으로 처리된 동료 병사의 여자 형제가 직접 확인해 알려준 사실이라는 겁니다.

해당 녹음파일에 등장하는 인물이 정말로 러시아군 병사인지, 도네츠크 지역 러시아군이 실제로 전사자 시신을 집단무덤에 매장해 처리하라는 지시를 받았는지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러시아군은 두 달여 간 지속된 전쟁으로 상당한 인명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개전 후 현재까지의 러시아군 전사자 규모를 약 2만 6천 명으로 추정하면서 장성급 인사만 12명을 사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영국 정보당국은 지난달 러시아군 전사자 수가 만 5천 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침공 한 달이 지난 3월 말 1천351명이 전사했다고 발표한 이후 전사자 현황을 구체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