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위험도 고혈압 기준 130/80 mmHg 목표로 강화해야”
입력 2022.05.11 (14:01) 수정 2022.05.11 (14:02) 사회
심혈관질환이 없더라도 위험 인자가 있거나 당뇨병 등을 동반한 고혈압 환자는 혈압을 130/80 mmHg까지 낮춰야 한다는 진료 지침이 나왔습니다.

대한고혈압학회는 고위험도 고혈압 환자의 목표 혈압을 130/80 mmHg로 강화하는 내용의 2022 고혈압 진료지침을 오늘(11일) 공개했습니다.

고위험도 고혈압은 무증상 장기 손상,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 인자 3개 이상, 당뇨병과 2개 이상의 심뇌혈관질환 위험 인자, 당뇨병과 3기 이상의 만성 콩팥병 등을 동반했을 때를 가리킵니다.

학회는 고혈압 환자 중에서 당뇨병과 심뇌혈관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에만 혈압을 130/80 ㎜Hg 미만으로 관리하도록 해왔는데, 기준을 강화해 적용 대상을 더 확대한 것입니다.

임상적으로 심혈관질환을 앓지 않더라도 위험 인자가 있다면 고위험군 고혈압으로 보고, 현재 국내 고혈압 기준인 140/90 mmHg보다 더 적극적으로 혈압을 떨어뜨리는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새로운 진료 지침은 고령의 동양인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최고 혈압을 130㎜Hg 미만으로 낮췄을 때 140㎜Hg 미만으로 유지한 군보다 심혈관질환이 유의하게 낮아졌다는 결과를 참고해 만들어졌습니다.

학회는 이와 함께 고혈압이 없더라도 최소 2년마다 혈압을 측정하도록 권고했는데 혈압이 다소 높거나 가족 중 고혈압, 심뇌혈관질환을 앓는 사람이 있는 고위험군은 매년 혈압을 측정해 조기에 진단하는 게 좋습니다.

이밖에 고령의 고혈압 환자에게 아스피린이 출혈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부작용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된 데 따라 복용으로 인한 이득이 분명한 심뇌혈관 질환이나 죽상경화증 등을 앓는 고위험군 환자에게 주로 사용하고, 이러한 질환의 위험도가 낮은 고령 환자에게는 사용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고위험도 고혈압 기준 130/80 mmHg 목표로 강화해야”
    • 입력 2022-05-11 14:01:37
    • 수정2022-05-11 14:02:16
    사회
심혈관질환이 없더라도 위험 인자가 있거나 당뇨병 등을 동반한 고혈압 환자는 혈압을 130/80 mmHg까지 낮춰야 한다는 진료 지침이 나왔습니다.

대한고혈압학회는 고위험도 고혈압 환자의 목표 혈압을 130/80 mmHg로 강화하는 내용의 2022 고혈압 진료지침을 오늘(11일) 공개했습니다.

고위험도 고혈압은 무증상 장기 손상,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 인자 3개 이상, 당뇨병과 2개 이상의 심뇌혈관질환 위험 인자, 당뇨병과 3기 이상의 만성 콩팥병 등을 동반했을 때를 가리킵니다.

학회는 고혈압 환자 중에서 당뇨병과 심뇌혈관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에만 혈압을 130/80 ㎜Hg 미만으로 관리하도록 해왔는데, 기준을 강화해 적용 대상을 더 확대한 것입니다.

임상적으로 심혈관질환을 앓지 않더라도 위험 인자가 있다면 고위험군 고혈압으로 보고, 현재 국내 고혈압 기준인 140/90 mmHg보다 더 적극적으로 혈압을 떨어뜨리는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새로운 진료 지침은 고령의 동양인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최고 혈압을 130㎜Hg 미만으로 낮췄을 때 140㎜Hg 미만으로 유지한 군보다 심혈관질환이 유의하게 낮아졌다는 결과를 참고해 만들어졌습니다.

학회는 이와 함께 고혈압이 없더라도 최소 2년마다 혈압을 측정하도록 권고했는데 혈압이 다소 높거나 가족 중 고혈압, 심뇌혈관질환을 앓는 사람이 있는 고위험군은 매년 혈압을 측정해 조기에 진단하는 게 좋습니다.

이밖에 고령의 고혈압 환자에게 아스피린이 출혈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부작용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된 데 따라 복용으로 인한 이득이 분명한 심뇌혈관 질환이나 죽상경화증 등을 앓는 고위험군 환자에게 주로 사용하고, 이러한 질환의 위험도가 낮은 고령 환자에게는 사용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