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안 산불 피해지, 인공조림 대신 ‘자연복원’ 해야”
입력 2022.05.11 (15:24) 수정 2022.05.11 (15:32) 사회
역대 최장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에 대해 인공적으로 소나무를 심는 대신 ‘자연복원’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오늘(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나라는 민둥산이었던 과거와 달리 숲이 성숙해져 자연복원력을 갖게 되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실제로 2000년 6월 ‘동해안산불피해지 공동조사단’의 활동 결과 당시 80% 이상의 산불피해지에 자연복원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송이생산을 위해 식재되고 있는 인공조림 소나무에서는 송이가 복원되었다는 과학적 증거가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조림한 소나무들이 이번 산불에 대거 타버렸고, 매번 대형 산불 위험성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또 “산불 피해목을 벌채하고 옮기는 과정에서 심각한 토양침식을 초래하고, 이는 표토와 토양영양분 손실로 이어져 자연복원력을 감소시킨다”면서 “자연복원을 시행할 경우에는 피해복구 비용을 절약하는 동시에 대형산불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인공조림은 자연복원이 어렵고 산사태위험이 높은, 긴급한 지역에 한하여 꼭 필요한 곳에만 사방복구사업으로 시행돼야 한다”면서 “자연복원이 다소 느린 지역은 토양침식을 줄이기 위한 ‘생태시업’ 추진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동해안 산불 발생 두 달이 넘었지만, 정부는 산불피해지 복구계획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대로 가다가는 2차 생태계 피해와 세금 낭비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산불피해지 복원을 위한 민관학연 공동조사단을 지금 당장 구성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동해안 산불 피해지, 인공조림 대신 ‘자연복원’ 해야”
    • 입력 2022-05-11 15:24:47
    • 수정2022-05-11 15:32:14
    사회
역대 최장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에 대해 인공적으로 소나무를 심는 대신 ‘자연복원’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오늘(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나라는 민둥산이었던 과거와 달리 숲이 성숙해져 자연복원력을 갖게 되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실제로 2000년 6월 ‘동해안산불피해지 공동조사단’의 활동 결과 당시 80% 이상의 산불피해지에 자연복원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송이생산을 위해 식재되고 있는 인공조림 소나무에서는 송이가 복원되었다는 과학적 증거가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조림한 소나무들이 이번 산불에 대거 타버렸고, 매번 대형 산불 위험성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또 “산불 피해목을 벌채하고 옮기는 과정에서 심각한 토양침식을 초래하고, 이는 표토와 토양영양분 손실로 이어져 자연복원력을 감소시킨다”면서 “자연복원을 시행할 경우에는 피해복구 비용을 절약하는 동시에 대형산불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인공조림은 자연복원이 어렵고 산사태위험이 높은, 긴급한 지역에 한하여 꼭 필요한 곳에만 사방복구사업으로 시행돼야 한다”면서 “자연복원이 다소 느린 지역은 토양침식을 줄이기 위한 ‘생태시업’ 추진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동해안 산불 발생 두 달이 넘었지만, 정부는 산불피해지 복구계획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대로 가다가는 2차 생태계 피해와 세금 낭비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산불피해지 복원을 위한 민관학연 공동조사단을 지금 당장 구성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