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시다, 독일 총리에 ‘소녀상’ 철거 요청
입력 2022.05.11 (17:39) 수정 2022.05.11 (17:40) 국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11일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 정상회담과 관련해 “총리는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는 취지로 말하면서 독일 측에 협력을 재차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또 “그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외교상의 대화여서 (답변을) 삼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산케이신문은 기시다 총리가 숄츠 총리에게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유감이다. 일본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며 철거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11일 보도했습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습니다.

이에 일본 정부가 항의했고, 미테구청은 설치 2주 만에 철거 명령을 내렸으나 코리아협의회가 소송을 제기해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보류했습니다.

이후 미테구청은 지난해 9월 구청 도시공간 예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올해 9월 28일까지 설치기간을 1년 연장했습니다.

베를린 소녀상 비문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전역에서 여성들을 성노예로 강제로 데려갔고, 이런 전쟁 범죄의 재발을 막기 위해 캠페인을 벌이는 생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는 짧은 설명이 담겨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기시다, 독일 총리에 ‘소녀상’ 철거 요청
    • 입력 2022-05-11 17:39:49
    • 수정2022-05-11 17:40:54
    국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11일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 정상회담과 관련해 “총리는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는 취지로 말하면서 독일 측에 협력을 재차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또 “그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외교상의 대화여서 (답변을) 삼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산케이신문은 기시다 총리가 숄츠 총리에게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유감이다. 일본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며 철거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11일 보도했습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습니다.

이에 일본 정부가 항의했고, 미테구청은 설치 2주 만에 철거 명령을 내렸으나 코리아협의회가 소송을 제기해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보류했습니다.

이후 미테구청은 지난해 9월 구청 도시공간 예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올해 9월 28일까지 설치기간을 1년 연장했습니다.

베를린 소녀상 비문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전역에서 여성들을 성노예로 강제로 데려갔고, 이런 전쟁 범죄의 재발을 막기 위해 캠페인을 벌이는 생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는 짧은 설명이 담겨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