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크라 경유 러시아 가스관 1개 운영 중단
입력 2022.05.11 (18:47) 수정 2022.05.11 (18:54) 국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를 경유해 유럽으로 수송되는 러시아산 천연가스관 1개의 운영이 중단됐습니다.

우크라이나 가스운송 기업 GTSOU는 현지시간 10일, '불가항력적인 상황'을 이유로 11일부터 소크라니우카 라인을 통한 가스 수송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소크라니우카 라인은 교전 지역인 돈바스의 루한스크 지역을 지나는 가스관으로, 우크라이나를 통해 유럽으로 가는 러시아산 가스의 3분의 1 정도에 해당하는 하루 약 3,260만㎥의 가스를 수송해 왔습니다.

이로 인해 우크라이나를 경유하는 러시아산 가스 공급량이 전날보다 1,620만㎥ 적은 7,200만㎥로 감소했다고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도 현지시간 11일 확인했습니다.

다만 우크라이나 측은 소크라니우카 라인 운영 중단으로 처리 불가능한 용량을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주의 수드자 기지를 거쳐 우크라이나 수미주로 연결되는 수드자 라인으로 일시적으로 옮길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우크라 경유 러시아 가스관 1개 운영 중단
    • 입력 2022-05-11 18:47:20
    • 수정2022-05-11 18:54:45
    국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를 경유해 유럽으로 수송되는 러시아산 천연가스관 1개의 운영이 중단됐습니다.

우크라이나 가스운송 기업 GTSOU는 현지시간 10일, '불가항력적인 상황'을 이유로 11일부터 소크라니우카 라인을 통한 가스 수송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소크라니우카 라인은 교전 지역인 돈바스의 루한스크 지역을 지나는 가스관으로, 우크라이나를 통해 유럽으로 가는 러시아산 가스의 3분의 1 정도에 해당하는 하루 약 3,260만㎥의 가스를 수송해 왔습니다.

이로 인해 우크라이나를 경유하는 러시아산 가스 공급량이 전날보다 1,620만㎥ 적은 7,200만㎥로 감소했다고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도 현지시간 11일 확인했습니다.

다만 우크라이나 측은 소크라니우카 라인 운영 중단으로 처리 불가능한 용량을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주의 수드자 기지를 거쳐 우크라이나 수미주로 연결되는 수드자 라인으로 일시적으로 옮길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