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년 만의 온정’…사랑의 밥차 재개
입력 2022.05.12 (10:22) 수정 2022.05.12 (10:2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면서 거리에서 나눠주는 무료급식, '사랑의 밥차'가 2년 만에 돌아왔습니다.

따뜻한 정을 나누는 현장에 민소운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닭볶음과 무나물, 콩나물무침에 미역국까지.

반찬을 푸고 담고, 봉사자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오늘 준비한 도시락은 모두 4백인 분입니다.

["자 오늘 사랑의 밥차가 왔습니다."]

오전 10시 20분, 점심을 먹기엔 이른 시간이지만 동네 공원은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점심시간이 되자 공원은 도시락을 받으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코로나로 중단된 지 2년만입니다.

도시락은 순식간에 동났습니다.

노인 시설도 문을 닫고 집안에서 지내왔던 어르신들은 오랜만에 보는 얼굴들이 반갑습니다.

[박일순/광주시 두암동 : "가만히 집에만 있다가 모처럼 나왔는데 사람들 많으니까 좋고, 앞으로도 이런 일이 더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히 먹겠습니다."]

지금은 배식 현장에서 식사를 할 수 없어 도시락으로 대체했습니다.

[홍점순/광주 북구자원봉사센터장 : "어르신들이 코로나로 지쳐있잖아요. 뭔가를 좀 해줘야 되지 않겠나 싶어서 이렇게 시작하게 됐거든요. 어르신들이 이 점심을 드시고 활기찬 시간이 됐으면 좋겠고요."]

광주 북구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 상황을 봐가며 식판에 배식하고 현장에서 식사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민소운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
  • ‘2년 만의 온정’…사랑의 밥차 재개
    • 입력 2022-05-12 10:22:34
    • 수정2022-05-12 10:29:13
    930뉴스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면서 거리에서 나눠주는 무료급식, '사랑의 밥차'가 2년 만에 돌아왔습니다.

따뜻한 정을 나누는 현장에 민소운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닭볶음과 무나물, 콩나물무침에 미역국까지.

반찬을 푸고 담고, 봉사자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오늘 준비한 도시락은 모두 4백인 분입니다.

["자 오늘 사랑의 밥차가 왔습니다."]

오전 10시 20분, 점심을 먹기엔 이른 시간이지만 동네 공원은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점심시간이 되자 공원은 도시락을 받으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코로나로 중단된 지 2년만입니다.

도시락은 순식간에 동났습니다.

노인 시설도 문을 닫고 집안에서 지내왔던 어르신들은 오랜만에 보는 얼굴들이 반갑습니다.

[박일순/광주시 두암동 : "가만히 집에만 있다가 모처럼 나왔는데 사람들 많으니까 좋고, 앞으로도 이런 일이 더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히 먹겠습니다."]

지금은 배식 현장에서 식사를 할 수 없어 도시락으로 대체했습니다.

[홍점순/광주 북구자원봉사센터장 : "어르신들이 코로나로 지쳐있잖아요. 뭔가를 좀 해줘야 되지 않겠나 싶어서 이렇게 시작하게 됐거든요. 어르신들이 이 점심을 드시고 활기찬 시간이 됐으면 좋겠고요."]

광주 북구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 상황을 봐가며 식판에 배식하고 현장에서 식사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민소운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