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급이 천만 원 밖에 안돼요”…日 국회의장 발언 여론 뭇매
입력 2022.05.12 (10:50) 수정 2022.05.12 (15:35) 세계는 지금
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중의원 의장(국회의장) (사진/2018년 NHK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 홈페이지 캡처)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중의원 의장(국회의장) (사진/2018년 NHK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 홈페이지 캡처)

"세비(월급)가 100만 엔 (1000만 원) 밖에 안 돼요". 일본 국회 중의원 의장( 우리로 치면 국회의장)을 맡고 있는 호소다 히로유키 (78세) 의장이 한 말입니다.

호소다 히로유키 의장은 지난 10일 도쿄에서 열린 참의원 정치자금 파티에서 국회의원의 월급에 해당하는 세비에 대해 이런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후지 TV 등 여러 언론이 보도했는데요.

호소다 의장은 "(사람들은) 국회의원이 도대체 얼마의 세비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 걸까? 의장이 돼도 세비는 월 100만 엔 (1000만 원) 밖에 안 된다." 면서 "100만 엔 밖에 라고 말하면 (사람들은) 화를 내겠지만, 상장회사를 생각해 보라. 상장회사 사장들은 월 1억 엔 (10억 원)은 받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민간기업의 사장의 월급과 국회의장의 세비를 비교해서 100만 엔이 적다고 발언한 건데요. 일본 국회의원 세비는 코로나19로 20% 삭감되어 현재 103만 2천 엔 (약 1,020만 원)입니다.

호소다 의장은 중의원 의장을 맡기 전까지는 아베 전 총리 등이 속해 있는 일본 집권 자민당의 최대 파벌인 호소다(細田)파의 회장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호소다 의장은 일본에서도 오랜 논의가 지속되고 있는 국회의원 정수 삭감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습니다. "세후 세비가 1000만 원도 안 되는 의원들도 있기 때문에, (오히려) 의원 수를 증원한다고 해도 벌 받을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의원정수를 줄일 때가 아니라 오히려 늘리자는 주장을 한 겁니다.

여야 모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야당인 일본유신회의 후지타 후미타케 간사장은 "일반인들의 감각에 비춰보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여당 내에서도 "상식에서 벗어났다",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며 빨리 (의장직을) 그만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시민들은 "보통 사람과는 금전 감각이 다른 것 같다", "세금의 감사함을 모른다", "우리에겐 큰 돈인데, 그걸 100만 엔 '밖에' 나 '뿐' 이라고 말하는 것은 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 국회의원은 정치가의 현실에 대해 "좋은 대우를 받고 있다고 여기지만, 세금 떼고, 컴퓨터 리스 비용이나 전화 비용 등을 내고 나면 막상 손에 쥐는 돈은 많지 않다"고 한탄하기도 했습니다.
  • “월급이 천만 원 밖에 안돼요”…日 국회의장 발언 여론 뭇매
    • 입력 2022-05-12 10:50:30
    • 수정2022-05-12 15:35:40
    세계는 지금
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중의원 의장(국회의장) (사진/2018년 NHK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 홈페이지 캡처)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중의원 의장(국회의장) (사진/2018년 NHK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 홈페이지 캡처)

"세비(월급)가 100만 엔 (1000만 원) 밖에 안 돼요". 일본 국회 중의원 의장( 우리로 치면 국회의장)을 맡고 있는 호소다 히로유키 (78세) 의장이 한 말입니다.

호소다 히로유키 의장은 지난 10일 도쿄에서 열린 참의원 정치자금 파티에서 국회의원의 월급에 해당하는 세비에 대해 이런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후지 TV 등 여러 언론이 보도했는데요.

호소다 의장은 "(사람들은) 국회의원이 도대체 얼마의 세비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 걸까? 의장이 돼도 세비는 월 100만 엔 (1000만 원) 밖에 안 된다." 면서 "100만 엔 밖에 라고 말하면 (사람들은) 화를 내겠지만, 상장회사를 생각해 보라. 상장회사 사장들은 월 1억 엔 (10억 원)은 받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민간기업의 사장의 월급과 국회의장의 세비를 비교해서 100만 엔이 적다고 발언한 건데요. 일본 국회의원 세비는 코로나19로 20% 삭감되어 현재 103만 2천 엔 (약 1,020만 원)입니다.

호소다 의장은 중의원 의장을 맡기 전까지는 아베 전 총리 등이 속해 있는 일본 집권 자민당의 최대 파벌인 호소다(細田)파의 회장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호소다 의장은 일본에서도 오랜 논의가 지속되고 있는 국회의원 정수 삭감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습니다. "세후 세비가 1000만 원도 안 되는 의원들도 있기 때문에, (오히려) 의원 수를 증원한다고 해도 벌 받을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의원정수를 줄일 때가 아니라 오히려 늘리자는 주장을 한 겁니다.

여야 모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야당인 일본유신회의 후지타 후미타케 간사장은 "일반인들의 감각에 비춰보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여당 내에서도 "상식에서 벗어났다",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며 빨리 (의장직을) 그만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시민들은 "보통 사람과는 금전 감각이 다른 것 같다", "세금의 감사함을 모른다", "우리에겐 큰 돈인데, 그걸 100만 엔 '밖에' 나 '뿐' 이라고 말하는 것은 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 국회의원은 정치가의 현실에 대해 "좋은 대우를 받고 있다고 여기지만, 세금 떼고, 컴퓨터 리스 비용이나 전화 비용 등을 내고 나면 막상 손에 쥐는 돈은 많지 않다"고 한탄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