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캐나다, 낙태 지원 예산 서둘러 집행
입력 2022.05.12 (11:46) 수정 2022.05.12 (11:51) 국제
캐나다 자유당 정부가 낙태권 접근 향상을 위해 편성된 예산을 서둘러 집행하기로 했다고 캐나다통신 등이 현지시각 11일 전했습니다.

장 이브 뒤클로 보건부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캐나다 내 낙태권 보장을 강화하기 위해 배정된 정부 예산 중 350만 캐나다달러(약 34억 원)를 낙태 지지 시민 단체에 우선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예산에 4천500만 캐나다달러(약 444억 원)를 편성해 향후 3년간 낙태권 관련 민간단체를 집중 지원키로 했으나, 예산 집행과 지원이 실제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었습니다.

뒤클로 장관은 캐나다에서 낙태권 보장을 위한 법정 투쟁이 승리를 거뒀고 이를 위한 법적 장치는 강력하다며 정부의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반면 낙태 반대 단체인 '생명연대캠페인'은 현지시각 12일 캐나다 대법원 앞에서 수천 명의 지지자가 참석한 가운데 가두집회를 엽니다. 이 단체 관계자는 미국 연방대법원의 논란을 계기로 캐나다에서도 낙태 문제가 급속히 폭발하는 이슈가 됐다며 "미국 대법원의 결정이 캐나다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낙태 폐지를 향한 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캐나다, 낙태 지원 예산 서둘러 집행
    • 입력 2022-05-12 11:46:07
    • 수정2022-05-12 11:51:43
    국제
캐나다 자유당 정부가 낙태권 접근 향상을 위해 편성된 예산을 서둘러 집행하기로 했다고 캐나다통신 등이 현지시각 11일 전했습니다.

장 이브 뒤클로 보건부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캐나다 내 낙태권 보장을 강화하기 위해 배정된 정부 예산 중 350만 캐나다달러(약 34억 원)를 낙태 지지 시민 단체에 우선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예산에 4천500만 캐나다달러(약 444억 원)를 편성해 향후 3년간 낙태권 관련 민간단체를 집중 지원키로 했으나, 예산 집행과 지원이 실제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었습니다.

뒤클로 장관은 캐나다에서 낙태권 보장을 위한 법정 투쟁이 승리를 거뒀고 이를 위한 법적 장치는 강력하다며 정부의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반면 낙태 반대 단체인 '생명연대캠페인'은 현지시각 12일 캐나다 대법원 앞에서 수천 명의 지지자가 참석한 가운데 가두집회를 엽니다. 이 단체 관계자는 미국 연방대법원의 논란을 계기로 캐나다에서도 낙태 문제가 급속히 폭발하는 이슈가 됐다며 "미국 대법원의 결정이 캐나다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낙태 폐지를 향한 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