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수단체, 탁현민 전 비서관 고발 “야간 열병식 조언, 국가보안법 위반”
입력 2022.05.12 (12:48) 수정 2022.05.12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언론 인터뷰를 통해 4년 전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만나 '야간 열병식' 아이디어를 제공했다고 밝힌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경찰에 고발됐습니다.

보수성향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오늘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탁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등으로 처벌해 달라며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자유대한호국단 측은탁 전 의전비서관의 '북한 열병식' 관련 발언은 형법상 일반 이적죄와 국가보안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보수단체, 탁현민 전 비서관 고발 “야간 열병식 조언, 국가보안법 위반”
    • 입력 2022-05-12 12:48:41
    • 수정2022-05-12 12:57:17
    뉴스 12
언론 인터뷰를 통해 4년 전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만나 '야간 열병식' 아이디어를 제공했다고 밝힌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경찰에 고발됐습니다.

보수성향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오늘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탁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등으로 처벌해 달라며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자유대한호국단 측은탁 전 의전비서관의 '북한 열병식' 관련 발언은 형법상 일반 이적죄와 국가보안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