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실 상장사 인수해 900억 원 횡령…‘기업사냥꾼’ 일당 기소
입력 2022.05.12 (15:02) 수정 2022.05.12 (15:10) 사회
사채 자금으로 회사 경영권을 인수한 뒤, 약 900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일당 7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방검찰청 형사6부(부장검사 김병문)는 A 코스피 업체와 B 코스닥 대표, C 비상장 업체 대표 등 7명을 자본시장법 위반·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했고, 이 중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해당 업체의 경영권을 인수한 뒤, 회사 자금 900억 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사실상 무자본으로 경영권을 인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업체의 경영권을 인수할 땐, 유상증자 200억 원과 전환사채 200억 원 등을 약속했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또 B 업체의 경영권도 90억 원에 사들였는데, 이 중 60억 원은 사채로 충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C 업체의 경영권을 인수할 때도 경영권을 미리 받은 뒤 돈을 나중에 지급하는 ‘외상’ 방식을 이용했지만, 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영권 방어가 약한 부실기업의 경영권을 손 쉽게 확보한 뒤, 회삿돈을 횡령하는 ‘기업사냥꾼’의 수법입니다.

이들은 이렇게 확보한 경영권을 이용해, 직원 급여나 신사업 투자 명목으로 회삿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270억 원에 달하는 C 업체의 비상장 주식을 B 업체가 사들이게 했는데, C 업체 주식은 법정 소송으로 의결권이 없는 주식이었습니다.

또 신사업 투자 명목으로 200억 원을 인출해 부동산을 사는가 하면, 허위 계약 등을 통해 90억 원을 횡령했습니다.

기존에 자신들이 보유했던 토지 등을 비싼 가격으로 회사에 팔아, 300억 원의 현금을 확보하기도 했습니다.

이들 일당은 ‘투자를 받았다’는 허위 공시로 주가를 끌어올린 뒤, 주식을 고가에 다시 팔아 56억 여 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현재 A·B 회사는 상장폐지 절차가 진행 중이며, 소액주주들의 피해액만 수백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 부실 상장사 인수해 900억 원 횡령…‘기업사냥꾼’ 일당 기소
    • 입력 2022-05-12 15:02:24
    • 수정2022-05-12 15:10:53
    사회
사채 자금으로 회사 경영권을 인수한 뒤, 약 900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일당 7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방검찰청 형사6부(부장검사 김병문)는 A 코스피 업체와 B 코스닥 대표, C 비상장 업체 대표 등 7명을 자본시장법 위반·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했고, 이 중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해당 업체의 경영권을 인수한 뒤, 회사 자금 900억 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사실상 무자본으로 경영권을 인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업체의 경영권을 인수할 땐, 유상증자 200억 원과 전환사채 200억 원 등을 약속했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또 B 업체의 경영권도 90억 원에 사들였는데, 이 중 60억 원은 사채로 충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C 업체의 경영권을 인수할 때도 경영권을 미리 받은 뒤 돈을 나중에 지급하는 ‘외상’ 방식을 이용했지만, 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영권 방어가 약한 부실기업의 경영권을 손 쉽게 확보한 뒤, 회삿돈을 횡령하는 ‘기업사냥꾼’의 수법입니다.

이들은 이렇게 확보한 경영권을 이용해, 직원 급여나 신사업 투자 명목으로 회삿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270억 원에 달하는 C 업체의 비상장 주식을 B 업체가 사들이게 했는데, C 업체 주식은 법정 소송으로 의결권이 없는 주식이었습니다.

또 신사업 투자 명목으로 200억 원을 인출해 부동산을 사는가 하면, 허위 계약 등을 통해 90억 원을 횡령했습니다.

기존에 자신들이 보유했던 토지 등을 비싼 가격으로 회사에 팔아, 300억 원의 현금을 확보하기도 했습니다.

이들 일당은 ‘투자를 받았다’는 허위 공시로 주가를 끌어올린 뒤, 주식을 고가에 다시 팔아 56억 여 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현재 A·B 회사는 상장폐지 절차가 진행 중이며, 소액주주들의 피해액만 수백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