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속보영상] 윤 대통령 “코로나 손실 보상은 국가 의무”
입력 2022.05.12 (17:40) 수정 2022.05.12 (17:47) 현장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12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새 정부 첫 국무회의에서 36조 4천억 원 규모의 추경안이 심의·의결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 방역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국민에게 발생한 손실을 보상하는 일은 국가의 의무"라며,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를 요청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약속드린 대로 소상공인들에게 손실 보전금을 최소 6백만 원에서 최대 1천만 원까지 지급해 드릴 것"이라며 "정부가 국민의 자산권 행사를 제한하고 손실보상을 제대로 해주지 않는다면, 진정한 법치국가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 [속보영상] 윤 대통령 “코로나 손실 보상은 국가 의무”
    • 입력 2022-05-12 17:40:18
    • 수정2022-05-12 17:47:17
    현장영상
오늘(12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새 정부 첫 국무회의에서 36조 4천억 원 규모의 추경안이 심의·의결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 방역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국민에게 발생한 손실을 보상하는 일은 국가의 의무"라며,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를 요청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약속드린 대로 소상공인들에게 손실 보전금을 최소 6백만 원에서 최대 1천만 원까지 지급해 드릴 것"이라며 "정부가 국민의 자산권 행사를 제한하고 손실보상을 제대로 해주지 않는다면, 진정한 법치국가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