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잡지 120년 역사를 돌아본다…첫 학술대회 28일 개최
입력 2022.05.12 (17:58) 수정 2022.05.12 (18:27) 문화
1896년 2월 5일 일본 도쿄에서 간행된 우리나라 최초 근대 잡지인 대조선인일본유학생친목회의 '친목회회보' 등 창간호를 통해 120년 한국 잡지 역사를 돌아보는 학술대회가 열립니다.

한국출판학회는 오늘(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28일 오후 2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를 주제로 제41회 정기학술대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학술대회는 잡지 창간호의 가치와 의의를 논하고, 120년 한국 잡지가 담아온 시대 정신을 확인하는 자리로 꾸며집니다.

노병성 한국출판학회장은 "학계 입장에서 창간호와 잡지를 중심으로 한 단일 연구들은 있었어도 학술대회를 본격적으로 개최해 다양한 접근을 한 것은 처음"이라며 "잡지 창간호에 대한 소중함과 귀중함이 국민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발제자로 나서는 부길만 동원대 명예교수는 '잡지로 보는 일제강점기 - 잡지 창간호를 중심으로'에서 일제강점기 역사를 왕조 사관이나 경제 사관이 아닌 출판문화 사관으로 살핍니다. 윤세민 경인여대 교수는 '한국 최장수 잡지 '경향잡지'의 120년 시대정신'을 주제로 잡지와 한국 천주교의 역사를 연결해 연구한 성과를 발표합니다.

김진두 서일대 교수는 '1930년대 잡지 '삼천리' 여성관 연구'라는 발제에서 봉건적 이데올로기를 타파하고 여성의 지위를 높이기 위한 당시의 노력을 조망합니다. 인천대 교육학 박사과정 중인 김희주 씨는 1940년대부터 1990년까지의 교육 잡지 창간호 22종을 살펴 연도별로 교육 가치관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돌아봅니다.
  • 한국잡지 120년 역사를 돌아본다…첫 학술대회 28일 개최
    • 입력 2022-05-12 17:58:07
    • 수정2022-05-12 18:27:45
    문화
1896년 2월 5일 일본 도쿄에서 간행된 우리나라 최초 근대 잡지인 대조선인일본유학생친목회의 '친목회회보' 등 창간호를 통해 120년 한국 잡지 역사를 돌아보는 학술대회가 열립니다.

한국출판학회는 오늘(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28일 오후 2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를 주제로 제41회 정기학술대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학술대회는 잡지 창간호의 가치와 의의를 논하고, 120년 한국 잡지가 담아온 시대 정신을 확인하는 자리로 꾸며집니다.

노병성 한국출판학회장은 "학계 입장에서 창간호와 잡지를 중심으로 한 단일 연구들은 있었어도 학술대회를 본격적으로 개최해 다양한 접근을 한 것은 처음"이라며 "잡지 창간호에 대한 소중함과 귀중함이 국민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발제자로 나서는 부길만 동원대 명예교수는 '잡지로 보는 일제강점기 - 잡지 창간호를 중심으로'에서 일제강점기 역사를 왕조 사관이나 경제 사관이 아닌 출판문화 사관으로 살핍니다. 윤세민 경인여대 교수는 '한국 최장수 잡지 '경향잡지'의 120년 시대정신'을 주제로 잡지와 한국 천주교의 역사를 연결해 연구한 성과를 발표합니다.

김진두 서일대 교수는 '1930년대 잡지 '삼천리' 여성관 연구'라는 발제에서 봉건적 이데올로기를 타파하고 여성의 지위를 높이기 위한 당시의 노력을 조망합니다. 인천대 교육학 박사과정 중인 김희주 씨는 1940년대부터 1990년까지의 교육 잡지 창간호 22종을 살펴 연도별로 교육 가치관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돌아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