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기 말’ 광주교통문화연수원장 공모 논란
입력 2022.05.12 (21:57) 수정 2022.05.12 (22:19)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주시가 민선 7기 임기 종료를 앞두고 광주시 산하기관인 광주교통문화연수원장 공모 절차를 밟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광주시는 환경공단 이사장과 관광재단 대표이사 임명을 민선 8기로 넘긴 것과 달리 최근 광주교통문화연수원장 공모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이를 놓고 특정인 내정설 논란이 일자 광주시는 실무형 기관의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절차였다고 해명했습니다.
  • ‘임기 말’ 광주교통문화연수원장 공모 논란
    • 입력 2022-05-12 21:57:16
    • 수정2022-05-12 22:19:58
    뉴스9(광주)
광주시가 민선 7기 임기 종료를 앞두고 광주시 산하기관인 광주교통문화연수원장 공모 절차를 밟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광주시는 환경공단 이사장과 관광재단 대표이사 임명을 민선 8기로 넘긴 것과 달리 최근 광주교통문화연수원장 공모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이를 놓고 특정인 내정설 논란이 일자 광주시는 실무형 기관의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절차였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