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미국 코로나 사망 100만 명…바이든, 조기 게양 지시
입력 2022.05.13 (01:47) 수정 2022.05.13 (02:12)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 미국 기관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 시간) 코로나19로 희생된 100만 명을 기리기 위해 특별성명을 내고 "오늘 우린 비극적인 이정표를 남긴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상실"이라며 "한 국가로서, 우린 그런 슬픔에 무감각해져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치유하려면 기억해야 한다"며 "대유행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이전보다 더 많은 검사와 백신, 치료법으로 가능한 한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별도의 포고문을 내고 백악관과 모든 연방 건물 및 군사기지 등 미국 내 시설은 물론 대사관과 영사관을 비롯한 전 세계에 있는 미국 시설에 조기를 게양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을 기억하면서 힘을 얻어야 한다"며 "우린 겸허해졌지만,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국 코로나 사망 100만 명…바이든, 조기 게양 지시
    • 입력 2022-05-13 01:47:51
    • 수정2022-05-13 02:12:22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 미국 기관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 시간) 코로나19로 희생된 100만 명을 기리기 위해 특별성명을 내고 "오늘 우린 비극적인 이정표를 남긴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상실"이라며 "한 국가로서, 우린 그런 슬픔에 무감각해져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치유하려면 기억해야 한다"며 "대유행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이전보다 더 많은 검사와 백신, 치료법으로 가능한 한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별도의 포고문을 내고 백악관과 모든 연방 건물 및 군사기지 등 미국 내 시설은 물론 대사관과 영사관을 비롯한 전 세계에 있는 미국 시설에 조기를 게양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을 기억하면서 힘을 얻어야 한다"며 "우린 겸허해졌지만,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