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교육감 후보들, “학력 향상” 한목소리…평준화는 엇갈려
입력 2022.05.13 (07:43) 수정 2022.05.13 (08:36)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와 강원일보가 공동 주최한 강원도교육감 후보자 토론회가 어제(12일), KBS춘천방송총국에서 열렸습니다.

토론회에서 후보들은 12년만에 바뀌게 된 교육감 자리를 놓고, 저마다 자신이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박성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학력은 내가 책임진다".

모든 교육감 후보들이 약속했습니다.

다만, 방법론은 조금씩 달랐습니다.

[원병관/강원도교육감 후보 : "우리가 평가를 많이 해야 되는데 평가를 안하는 것도 문제가 됩니다. 따라서 우리는 학교 교육을 체계적으로 그 다음에 질서있게 가르쳐서…."]

[유대균/강원도교육감 후보 : "저는 기초학력 진단평가는 전수를 실시해서 모든 학생들이 기초학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경주를 다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강삼영/강원도교육감 후보 : "경쟁만 시킨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습니다. 잘하는 것은 더 잘하게 하고, 부족한 것은 채워주는 개별 맞춤형 교육이."]

[신경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기본학력을 반드시 확보하겠습니다. 수능형 평가문제 개발 적용으로 내신공부가 수능공부로 이어지게."]

[문태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대학입시 진학 컨트롤 타워를 교육감 직속으로 설치해서 반드시 학생들의 진학지도를 체계적으로 이어가겠습니다."]

고교 평준화에 대한 입장도 엇갈렸습니다.

[신경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우려하신 학력 저하는 고교 평준화가 원인이 아니라, 학력 관리를 등한시 한 현 강원도교육청의 문제입니다."]

[문태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찬성합니다. 평준화를 더 시행할 수 있는 지역이 있습니다. 이 지역에 대해서는 지역주민과 학생, 학부모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것…."]

[원병관/강원도교육감 후보 : "필요로 하는 그러한 교육을 받기 위해서는 자기가 원하는 것을 해야 되기 때문에 수요자 중심 교육을 하기 위해서는 비평준화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유대균/강원도교육감 후보 : "학교 서열을 완화시켰다고 하는 점에서는 찬성합니다. 그러나 개개인의 역량이나 능력을 신장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보완책이."]

[강삼영/강원도교육감 후보 : "평준화를 비평준화로 다시 돌린 지역 없습니다. 이 비평준화가 초등학생부터 지나친 경쟁, 불러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이번 토론회에 초청받지 못한 민성숙, 조백송 후보는 방송연설을 통해 자신만의 교육 철학과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영상편집:김동하
  • 강원도교육감 후보들, “학력 향상” 한목소리…평준화는 엇갈려
    • 입력 2022-05-13 07:43:43
    • 수정2022-05-13 08:36:42
    뉴스광장(춘천)
[앵커]

KBS와 강원일보가 공동 주최한 강원도교육감 후보자 토론회가 어제(12일), KBS춘천방송총국에서 열렸습니다.

토론회에서 후보들은 12년만에 바뀌게 된 교육감 자리를 놓고, 저마다 자신이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박성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학력은 내가 책임진다".

모든 교육감 후보들이 약속했습니다.

다만, 방법론은 조금씩 달랐습니다.

[원병관/강원도교육감 후보 : "우리가 평가를 많이 해야 되는데 평가를 안하는 것도 문제가 됩니다. 따라서 우리는 학교 교육을 체계적으로 그 다음에 질서있게 가르쳐서…."]

[유대균/강원도교육감 후보 : "저는 기초학력 진단평가는 전수를 실시해서 모든 학생들이 기초학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경주를 다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강삼영/강원도교육감 후보 : "경쟁만 시킨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습니다. 잘하는 것은 더 잘하게 하고, 부족한 것은 채워주는 개별 맞춤형 교육이."]

[신경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기본학력을 반드시 확보하겠습니다. 수능형 평가문제 개발 적용으로 내신공부가 수능공부로 이어지게."]

[문태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대학입시 진학 컨트롤 타워를 교육감 직속으로 설치해서 반드시 학생들의 진학지도를 체계적으로 이어가겠습니다."]

고교 평준화에 대한 입장도 엇갈렸습니다.

[신경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우려하신 학력 저하는 고교 평준화가 원인이 아니라, 학력 관리를 등한시 한 현 강원도교육청의 문제입니다."]

[문태호/강원도교육감 후보 : "찬성합니다. 평준화를 더 시행할 수 있는 지역이 있습니다. 이 지역에 대해서는 지역주민과 학생, 학부모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것…."]

[원병관/강원도교육감 후보 : "필요로 하는 그러한 교육을 받기 위해서는 자기가 원하는 것을 해야 되기 때문에 수요자 중심 교육을 하기 위해서는 비평준화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유대균/강원도교육감 후보 : "학교 서열을 완화시켰다고 하는 점에서는 찬성합니다. 그러나 개개인의 역량이나 능력을 신장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보완책이."]

[강삼영/강원도교육감 후보 : "평준화를 비평준화로 다시 돌린 지역 없습니다. 이 비평준화가 초등학생부터 지나친 경쟁, 불러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이번 토론회에 초청받지 못한 민성숙, 조백송 후보는 방송연설을 통해 자신만의 교육 철학과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영상편집:김동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