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김용태 “김성회, 국민 자긍심에 상처…빠르게 판단해야”
입력 2022.05.13 (09:33) 수정 2022.05.13 (11:47) 정치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비하와 동성애 혐오 표현 등으로 논란이 된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에 대한 인사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13일)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인사권은 당연히 존중돼야 하지만 이번 인사가 국민의 상식에 부합하는지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않았다고 생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치가 국민을 아프게 해서는 안 된다”며 “논란의 중심이 되는 비서관이 계속해서 해명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고, 국민들의 자존심과 자긍심에 상처가 될 수 있는 부분들이 충분히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잘못된 생각을 하고 계신 비서관에 대해서는 판단을 하셔야 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용산 집무실에서도 빠르게 판단해서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 조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 파기 논란에 대해서도 “국민들께 좀 더 설명 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통령 후보 시절 약속했던 공약이 100% 못 지켜질 수 있다고는 생각한다”면서도 “실제 인수위 과정과 집권하고 나서 보니 이런 부분이 좀 어렵다는 것을 국민들께 설명 드리고 납득하게 하는 절차가 전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김용태 “김성회, 국민 자긍심에 상처…빠르게 판단해야”
    • 입력 2022-05-13 09:33:10
    • 수정2022-05-13 11:47:11
    정치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비하와 동성애 혐오 표현 등으로 논란이 된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에 대한 인사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13일)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인사권은 당연히 존중돼야 하지만 이번 인사가 국민의 상식에 부합하는지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않았다고 생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치가 국민을 아프게 해서는 안 된다”며 “논란의 중심이 되는 비서관이 계속해서 해명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고, 국민들의 자존심과 자긍심에 상처가 될 수 있는 부분들이 충분히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잘못된 생각을 하고 계신 비서관에 대해서는 판단을 하셔야 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용산 집무실에서도 빠르게 판단해서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 조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 파기 논란에 대해서도 “국민들께 좀 더 설명 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통령 후보 시절 약속했던 공약이 100% 못 지켜질 수 있다고는 생각한다”면서도 “실제 인수위 과정과 집권하고 나서 보니 이런 부분이 좀 어렵다는 것을 국민들께 설명 드리고 납득하게 하는 절차가 전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