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고유가 부담 덜어주는 ‘9유로 티켓’!
입력 2022.05.13 (10:07) 수정 2022.05.13 (10:1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 정부는 유가 고공행진이 계속되자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음 달부터 3개월간 전국 버스와 지하철 등에서 사용 가능한 월 9유로 티켓을 내놨습니다.

[리포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독일의 유가는 두 배 이상 올랐습니다.

이에 정부는 시민들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겠다며 9유로 티켓을 제시했습니다.

[비싱/연방 교통부 장관 : "에너지 절감을 독려하는 동시에 시민들이 대중교통수단을 더 많이 이용하도록 동기를 부여할 것입니다."]

이 제도는 6월부터 석 달간 한시적으로 시행되는데요.

한화로 만 2천 원 정도 되는 9유로 티켓을 사면 한 달 내내 버스와 지하철은 물론, 단거리 지역 열차를 전국에서 무한정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로써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자가용 이용률을 낮춰 환경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획기적인 방안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지만 문제는 구체적인 재원 확보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또 특정 구간이나 특정 시간대엔 대중교통 이용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이 가중될 수 있다는 점도 선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 독일, 고유가 부담 덜어주는 ‘9유로 티켓’!
    • 입력 2022-05-13 10:07:51
    • 수정2022-05-13 10:15:24
    930뉴스
[앵커]

독일 정부는 유가 고공행진이 계속되자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음 달부터 3개월간 전국 버스와 지하철 등에서 사용 가능한 월 9유로 티켓을 내놨습니다.

[리포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독일의 유가는 두 배 이상 올랐습니다.

이에 정부는 시민들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겠다며 9유로 티켓을 제시했습니다.

[비싱/연방 교통부 장관 : "에너지 절감을 독려하는 동시에 시민들이 대중교통수단을 더 많이 이용하도록 동기를 부여할 것입니다."]

이 제도는 6월부터 석 달간 한시적으로 시행되는데요.

한화로 만 2천 원 정도 되는 9유로 티켓을 사면 한 달 내내 버스와 지하철은 물론, 단거리 지역 열차를 전국에서 무한정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로써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자가용 이용률을 낮춰 환경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획기적인 방안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지만 문제는 구체적인 재원 확보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또 특정 구간이나 특정 시간대엔 대중교통 이용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이 가중될 수 있다는 점도 선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