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더뉴스] ‘뭘로 만든 거야?’ 이색 패션쇼 눈길
입력 2022.05.13 (10:58) 수정 2022.05.13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두바이에선 특별한 패션쇼가 열려서 관객들의 눈을 사로 잡았습니다.

모델들이 입은 옷에 특별한 소재가 더해졌기 때문인데요,

[리포트]

패션쇼 무대를 걸으며 한껏 뽐내는 모델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옷의 질감이 특별한 걸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초콜릿으로 만들어진 드레스입니다.

두바이에서 열린 초컬릿 박람회 중에 패션쇼를 함께 선 보인 건데요.

여러 가지 모양을 손쉽게 만들어 낼 수 있는 초콜릿을 이용해 꽃과 나뭇잎을 표현해 냈습니다.

배고픈 모델이나 관객들이 모델의 옷에 붙어 있는 초콜릿을 떼어 먹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단점은 몸의 온도 때문에 초컬릿이 녹거나 애써 만든 모양이 망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 [지구촌 더뉴스] ‘뭘로 만든 거야?’ 이색 패션쇼 눈길
    • 입력 2022-05-13 10:58:47
    • 수정2022-05-13 11:03:27
    지구촌뉴스
[앵커]

두바이에선 특별한 패션쇼가 열려서 관객들의 눈을 사로 잡았습니다.

모델들이 입은 옷에 특별한 소재가 더해졌기 때문인데요,

[리포트]

패션쇼 무대를 걸으며 한껏 뽐내는 모델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옷의 질감이 특별한 걸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초콜릿으로 만들어진 드레스입니다.

두바이에서 열린 초컬릿 박람회 중에 패션쇼를 함께 선 보인 건데요.

여러 가지 모양을 손쉽게 만들어 낼 수 있는 초콜릿을 이용해 꽃과 나뭇잎을 표현해 냈습니다.

배고픈 모델이나 관객들이 모델의 옷에 붙어 있는 초콜릿을 떼어 먹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단점은 몸의 온도 때문에 초컬릿이 녹거나 애써 만든 모양이 망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