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 기록적 무역흑자…“서방제재가 전비 충당에 도움됐나”
입력 2022.05.13 (16:03) 수정 2022.05.13 (16:30)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서방의 경제제재를 받으면서도 기록적 무역흑자를 내는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침공 후 러시아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 증가한 반면 수입액은 4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며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러시아는 최근 월간 무역통계 발표를 중단했으나 이코노미스트는 러시아의 주요 교역 대상 8개국의 통계를 토대로 이같이 추산했습니다.

실제로 4월 중국은 러시아로의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분의 1가량 감소한 반면 러시아로부터의 수입액은 56% 증가했습니다. 3월 독일은 러시아로의 수출이 62% 늘어난 반면 러시아로부터의 수입액은 3% 줄었습니다.

이코노미스트는 “수입이 줄어든 반면 수출은 잘 버티면서 러시아가 기록적인 무역흑자를 달성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금도 러시아는 에너지 수출로 하루에 10억달러(약 1조3천억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의 수입액은 국제 금융 제재로 서방 상품에 대한 구매력이 감소하고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급감했지만, 수출액은 잘 유지됐습니다.

제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석유 및 가스 수출은 이전처럼 허용됐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에너지 가격의 급등으로 수익이 더욱 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무역흑자가 수개월 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제금융협회(IIF)는 올해 러시아의 무역흑자가 2천500억달러(약 321조원)로 지난해 1천200억달러(약 154조원)의 2배가 넘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컨설팅 업체 판테온 거시경제연구소의 클라우스 비스테센은 “대러제재가 오히려 무역흑자를 늘려 전쟁비용 충당에 도움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엘리나 리바코바 IIF이코노미스트는 “금융 제재의 효용이 한계에 달한 만큼 무역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런 조치들 또한 효과를 내려면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경제분석업체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리암 피치는 “러시아산 석유에 대한 금수조치를 시행해도 단계적으로 실시되는 탓에 올해 수입량이 19% 줄어드는 데 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들 제재의 효과가 완전히 체감되려면 내년 초는 돼야 하는데, 그때쯤이면 푸틴은 전쟁 자금 수십억달러를 모아두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러 기록적 무역흑자…“서방제재가 전비 충당에 도움됐나”
    • 입력 2022-05-13 16:03:17
    • 수정2022-05-13 16:30:59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서방의 경제제재를 받으면서도 기록적 무역흑자를 내는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침공 후 러시아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 증가한 반면 수입액은 4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며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러시아는 최근 월간 무역통계 발표를 중단했으나 이코노미스트는 러시아의 주요 교역 대상 8개국의 통계를 토대로 이같이 추산했습니다.

실제로 4월 중국은 러시아로의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분의 1가량 감소한 반면 러시아로부터의 수입액은 56% 증가했습니다. 3월 독일은 러시아로의 수출이 62% 늘어난 반면 러시아로부터의 수입액은 3% 줄었습니다.

이코노미스트는 “수입이 줄어든 반면 수출은 잘 버티면서 러시아가 기록적인 무역흑자를 달성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금도 러시아는 에너지 수출로 하루에 10억달러(약 1조3천억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의 수입액은 국제 금융 제재로 서방 상품에 대한 구매력이 감소하고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급감했지만, 수출액은 잘 유지됐습니다.

제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석유 및 가스 수출은 이전처럼 허용됐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에너지 가격의 급등으로 수익이 더욱 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무역흑자가 수개월 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제금융협회(IIF)는 올해 러시아의 무역흑자가 2천500억달러(약 321조원)로 지난해 1천200억달러(약 154조원)의 2배가 넘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컨설팅 업체 판테온 거시경제연구소의 클라우스 비스테센은 “대러제재가 오히려 무역흑자를 늘려 전쟁비용 충당에 도움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엘리나 리바코바 IIF이코노미스트는 “금융 제재의 효용이 한계에 달한 만큼 무역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런 조치들 또한 효과를 내려면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경제분석업체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리암 피치는 “러시아산 석유에 대한 금수조치를 시행해도 단계적으로 실시되는 탓에 올해 수입량이 19% 줄어드는 데 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들 제재의 효과가 완전히 체감되려면 내년 초는 돼야 하는데, 그때쯤이면 푸틴은 전쟁 자금 수십억달러를 모아두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