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민속박물관 이전 답보…예타 면제 관건
입력 2022.05.13 (21:55) 수정 2022.05.14 (18:48)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 정부가 출범한 가운데, 윤석렬 대통령이 후보 당시 세종시를 찾아 행정을 뗀 진짜 수도의 기능을 강조하며 문화 인프라 건설을 약속했던 공약이 실현될 수 있을 지 기대감이 큰데요.

하지만 세종 국립박물관단지에 이전하기로 한 국립민속박물관은 예산에 발목이 잡혀 이전 시기와 규모조차 가늠하지 못한 채 답보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복궁 내에 위치해 연평균 2백여만 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찾는 국립민속박물관,

세시풍속 등 전통문화와 민속 생활사의 총 본산으로, 이르면 2025년까지 세종시에 기존면적의 3배에 달하는 확장 이전을 추진했습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5,300억 원 규모의 사업비 심의를 보류해 이전 규모와 시기가 불투명해졌습니다.

민속박물관측은 현 건물이 1972년에 지어져 전시실이 크게 협소한데다 민속자료 소멸에 대비한 수장고와 교육시설도 부족해 확장이전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박문수/국립민속박물관 민속기획과장 : "예비타당성 조사면제를 가지고 기재부에 2/4분기에 신청하려고 준비하고 있고요. 그 결과에 맞춰서 후속절차를…."]

세종시는 어린이박물관 등 5개 박물관이 2027년까지 들어서는 국립박물관단지에 민속박물관이 조속히 들어서야 연계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김동준/세종시 문화예술과 주무관 : "여러 박물관과 함께 세계적인 박물관단지가 돼야 하잖아요. 민속박물관까지 와서. 그래서 문화관광벨트 이런 걸 조성을 해야 하고요."]

특히 세종의사당 확정에 따라 정치 행정수도로서 위상이 커진데다 문화강국의 상징성, 지방분권 기조에도 최적지여서 적극적인 지원책이 요구됩니다.

KBS 뉴스 임홍열 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국립민속박물관 이전 답보…예타 면제 관건
    • 입력 2022-05-13 21:55:07
    • 수정2022-05-14 18:48:56
    뉴스9(대전)
[앵커]

새 정부가 출범한 가운데, 윤석렬 대통령이 후보 당시 세종시를 찾아 행정을 뗀 진짜 수도의 기능을 강조하며 문화 인프라 건설을 약속했던 공약이 실현될 수 있을 지 기대감이 큰데요.

하지만 세종 국립박물관단지에 이전하기로 한 국립민속박물관은 예산에 발목이 잡혀 이전 시기와 규모조차 가늠하지 못한 채 답보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복궁 내에 위치해 연평균 2백여만 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찾는 국립민속박물관,

세시풍속 등 전통문화와 민속 생활사의 총 본산으로, 이르면 2025년까지 세종시에 기존면적의 3배에 달하는 확장 이전을 추진했습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5,300억 원 규모의 사업비 심의를 보류해 이전 규모와 시기가 불투명해졌습니다.

민속박물관측은 현 건물이 1972년에 지어져 전시실이 크게 협소한데다 민속자료 소멸에 대비한 수장고와 교육시설도 부족해 확장이전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박문수/국립민속박물관 민속기획과장 : "예비타당성 조사면제를 가지고 기재부에 2/4분기에 신청하려고 준비하고 있고요. 그 결과에 맞춰서 후속절차를…."]

세종시는 어린이박물관 등 5개 박물관이 2027년까지 들어서는 국립박물관단지에 민속박물관이 조속히 들어서야 연계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김동준/세종시 문화예술과 주무관 : "여러 박물관과 함께 세계적인 박물관단지가 돼야 하잖아요. 민속박물관까지 와서. 그래서 문화관광벨트 이런 걸 조성을 해야 하고요."]

특히 세종의사당 확정에 따라 정치 행정수도로서 위상이 커진데다 문화강국의 상징성, 지방분권 기조에도 최적지여서 적극적인 지원책이 요구됩니다.

KBS 뉴스 임홍열 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