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동으로 번지는 스리랑카 시위…대통령은 퇴진 거부
입력 2022.05.14 (06:37) 수정 2022.05.14 (08: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리랑카는 경제난에 물가폭등까지 겹쳐 결국 지난달 채무불이행을 선언했는데요.

생활고에 지친 시민들의 시위가 약탈과 방화 등 폭동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군인들에게 발포명령까지 내려졌는데 800여명의 우리 교민 안전도 걱정입니다.

방콕 김원장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흥분한 친정부 시위대가 민주화와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을 마구 폭행합니다.

성직자들을 포함해 수많은 시민들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친드리 디아스 : "우리는 평화롭고 우리의 주권을 행사하며 평화적인 시위를 할 기본권을 행사하고 있었어요."]

이러한 충돌은 전국으로 번졌습니다.

최루탄과 투석전이 난무했습니다.

정권 퇴진을 요구하던 시위대는 친정부 시위대가 타고 온 차량 10여 대를 불태우고 호수에 밀어 빠뜨리기까지 했습니다.

20여년 가까이 집권하고 있는 라자팍사 가문과 여당 국회의원 등의 주택 수십 여 채도 불에 탔습니다.

여당 국회의원 1명은 사망했습니다.

결국 마힌다 라자팍사 총리는 사임을 밝히고 해군기지로 피신했지만, 형인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은 여전히 퇴진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고타바야 라자팍사/스리랑카 대통령 : "수정헌법 19조를 개정해 더 많은 (대통령의) 권한을 의회에 이양하도록 하겠습니다."]

통행 금지령에도 시위가 이어지면서 콜롬보 시내에는 결국 군과 탱크가 배치됐고, 발포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우리 교민 800여명의 안전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기수/민주평통 서남아협의회 간사 : "현재 대사관에서 14개 동포 단체 비상 연락망 구축해서 모든 한인분들이 안전하게 잘 있는지 수시로 확인해서..."]

스리랑카뿐 아니라 파키스탄과 이집트, 터키 등 수십여 국가들도 물가 폭등이 정치적 불안으로 번질 태셉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촬영:이윤민/영상편집:이태희/자료조사:안소현
  • 폭동으로 번지는 스리랑카 시위…대통령은 퇴진 거부
    • 입력 2022-05-14 06:37:37
    • 수정2022-05-14 08:07:34
    뉴스광장 1부
[앵커]

스리랑카는 경제난에 물가폭등까지 겹쳐 결국 지난달 채무불이행을 선언했는데요.

생활고에 지친 시민들의 시위가 약탈과 방화 등 폭동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군인들에게 발포명령까지 내려졌는데 800여명의 우리 교민 안전도 걱정입니다.

방콕 김원장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흥분한 친정부 시위대가 민주화와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을 마구 폭행합니다.

성직자들을 포함해 수많은 시민들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친드리 디아스 : "우리는 평화롭고 우리의 주권을 행사하며 평화적인 시위를 할 기본권을 행사하고 있었어요."]

이러한 충돌은 전국으로 번졌습니다.

최루탄과 투석전이 난무했습니다.

정권 퇴진을 요구하던 시위대는 친정부 시위대가 타고 온 차량 10여 대를 불태우고 호수에 밀어 빠뜨리기까지 했습니다.

20여년 가까이 집권하고 있는 라자팍사 가문과 여당 국회의원 등의 주택 수십 여 채도 불에 탔습니다.

여당 국회의원 1명은 사망했습니다.

결국 마힌다 라자팍사 총리는 사임을 밝히고 해군기지로 피신했지만, 형인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은 여전히 퇴진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고타바야 라자팍사/스리랑카 대통령 : "수정헌법 19조를 개정해 더 많은 (대통령의) 권한을 의회에 이양하도록 하겠습니다."]

통행 금지령에도 시위가 이어지면서 콜롬보 시내에는 결국 군과 탱크가 배치됐고, 발포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우리 교민 800여명의 안전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기수/민주평통 서남아협의회 간사 : "현재 대사관에서 14개 동포 단체 비상 연락망 구축해서 모든 한인분들이 안전하게 잘 있는지 수시로 확인해서..."]

스리랑카뿐 아니라 파키스탄과 이집트, 터키 등 수십여 국가들도 물가 폭등이 정치적 불안으로 번질 태셉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촬영:이윤민/영상편집:이태희/자료조사:안소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