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측근’ 총무비서관은 ‘성 비위’로 경고…부실 검증 논란
입력 2022.05.14 (07:04) 수정 2022.05.14 (07:3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또 다른 대통령 참모의 문제도 불거졌습니다.

윤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혀 대통령실 살림을 맡은 윤재순 총무비서관인데요.

과거 성 비위 의혹으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난 겁니다.

대통령실 비서관들이 연이어 논란에 휩싸이면서 인사 검증이 부실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이어서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통령실 곳간 지기'인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20년 넘게 인연을 맺어 온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만큼 윤 대통령이 신뢰하는 측근으로 꼽힙니다.

그런데 윤 비서관이 과거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 문제로 2차례 징계성 조치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1996년 당시 여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인사조치' 처분을 받았고, 2012년에도 성 비위 의혹으로 '대검 감찰본부장 경고'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은 경고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정식 징계 절차는 아니었고, 경미할 때 이뤄지는 조치였다고 적극 엄호에 나섰습니다.

윤 비서관의 성 비위 내용에 대해 일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나 검찰 내부에선 "윤 비서관이 성비위 문제로 오래 승진을 못했다" "비서관에 발탁됐을 때 의아해했다"는 반응들이 나왔습니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의 담당 검사였던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해서도 '부적절한 인사'라는 비판이 이어지는 상황.

불똥은 검증 문제로 튀었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 비서실 인사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윤재순, 이시원 비서관 사퇴를 요구했고, 윤 대통령 책임론도 꺼내들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윤재순 비서관이)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두 차례 감찰과 징계 처분을 받아 대통령이 모를 리 없는데도 핵심 보직에 앉혔습니다."]

국회 운영위를 열어 대통령실 인선 경위를 따져 묻겠다고도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부실 검증 비판에 "언급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도 추가 낙마 가능성에는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강희준/영상편집:최정연
  • ‘측근’ 총무비서관은 ‘성 비위’로 경고…부실 검증 논란
    • 입력 2022-05-14 07:04:56
    • 수정2022-05-14 07:33:47
    뉴스광장
[앵커]

또 다른 대통령 참모의 문제도 불거졌습니다.

윤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혀 대통령실 살림을 맡은 윤재순 총무비서관인데요.

과거 성 비위 의혹으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난 겁니다.

대통령실 비서관들이 연이어 논란에 휩싸이면서 인사 검증이 부실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이어서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통령실 곳간 지기'인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20년 넘게 인연을 맺어 온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만큼 윤 대통령이 신뢰하는 측근으로 꼽힙니다.

그런데 윤 비서관이 과거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 문제로 2차례 징계성 조치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1996년 당시 여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인사조치' 처분을 받았고, 2012년에도 성 비위 의혹으로 '대검 감찰본부장 경고'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은 경고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정식 징계 절차는 아니었고, 경미할 때 이뤄지는 조치였다고 적극 엄호에 나섰습니다.

윤 비서관의 성 비위 내용에 대해 일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나 검찰 내부에선 "윤 비서관이 성비위 문제로 오래 승진을 못했다" "비서관에 발탁됐을 때 의아해했다"는 반응들이 나왔습니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의 담당 검사였던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해서도 '부적절한 인사'라는 비판이 이어지는 상황.

불똥은 검증 문제로 튀었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 비서실 인사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윤재순, 이시원 비서관 사퇴를 요구했고, 윤 대통령 책임론도 꺼내들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윤재순 비서관이)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두 차례 감찰과 징계 처분을 받아 대통령이 모를 리 없는데도 핵심 보직에 앉혔습니다."]

국회 운영위를 열어 대통령실 인선 경위를 따져 묻겠다고도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부실 검증 비판에 "언급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도 추가 낙마 가능성에는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강희준/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