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北 “코로나로 21명 추가 사망”…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
입력 2022.05.14 (21:01) 수정 2022.05.14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4일) 9시뉴스는 심각해지고 있는 북한의 코로나 확산 소식으로 시작하겠습니다.

북한도 우리처럼 코로나 감염 증상이 있는 사람과 사망자 수를 각각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27명이라고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금의 상황을, 큰 혼란을 뜻하는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코로나를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나 교류가 시작될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먼저 박민철 기자가 북한 상황을 전하고, 이어서 대북 지원 문제도 짚어보겠습니다.

[리포트]

북한의 코로나19 급증세는 피해 집계에서 그대로 드러납니다.

어제(13일) 하루 17만 4천여 명의 발열 증상자가 새로 나왔는데, 전날 만 8천여 명의 10배에 가깝습니다.

사망자도 21명이 추가됐습니다.

이로써 누적 발열 환자는 52만 4천여 명, 누적 사망자 수는 27명이 됐습니다.

앞서 '최중대 비상사건’을 선포했던 김정은 위원장은 현 상황을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표현하면서 당 중앙의 영도력이 검증대에 올랐다고 말했습니다.

[조선중앙TV : "우리가 무엇 때문에 필요한 사람들인가, 우리가 누구를 위해 목숨까지 바쳐 싸워야 하는가를 더 깊이 자각할 때이다."]

김 위원장은 동시에 공포심 차단에도 부심했습니다.

통제 불능 상황이 아니다, 대부분 병 진행 과정이 순조롭다며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한 겁니다.

외부 지원을 요청하기보다 자력으로 극복하겠단 기조로 해석되는데, 중국의 방역성과를 배워야 한다고 주문한 부분이 눈에 띕니다.

중국처럼 강력한 통제를 할 거란 관측 속에 한계에 부딪히면 중국에 협력을 요청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현실적으로 지금 긴급하게 코로나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의약품을 구할 수 있는 유일한 나라가 중국밖에 없는 것으로 보여지고요."]

최고지도자가 자신의 가정 상비약까지 내놓을 정도로 필사적인 북한, 외부에 도움을 요청할 경우 우리 정부는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선제적 계획 수립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
  • 北 “코로나로 21명 추가 사망”…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
    • 입력 2022-05-14 21:01:45
    • 수정2022-05-14 21:49:34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4일) 9시뉴스는 심각해지고 있는 북한의 코로나 확산 소식으로 시작하겠습니다.

북한도 우리처럼 코로나 감염 증상이 있는 사람과 사망자 수를 각각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27명이라고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금의 상황을, 큰 혼란을 뜻하는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코로나를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나 교류가 시작될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먼저 박민철 기자가 북한 상황을 전하고, 이어서 대북 지원 문제도 짚어보겠습니다.

[리포트]

북한의 코로나19 급증세는 피해 집계에서 그대로 드러납니다.

어제(13일) 하루 17만 4천여 명의 발열 증상자가 새로 나왔는데, 전날 만 8천여 명의 10배에 가깝습니다.

사망자도 21명이 추가됐습니다.

이로써 누적 발열 환자는 52만 4천여 명, 누적 사망자 수는 27명이 됐습니다.

앞서 '최중대 비상사건’을 선포했던 김정은 위원장은 현 상황을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표현하면서 당 중앙의 영도력이 검증대에 올랐다고 말했습니다.

[조선중앙TV : "우리가 무엇 때문에 필요한 사람들인가, 우리가 누구를 위해 목숨까지 바쳐 싸워야 하는가를 더 깊이 자각할 때이다."]

김 위원장은 동시에 공포심 차단에도 부심했습니다.

통제 불능 상황이 아니다, 대부분 병 진행 과정이 순조롭다며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한 겁니다.

외부 지원을 요청하기보다 자력으로 극복하겠단 기조로 해석되는데, 중국의 방역성과를 배워야 한다고 주문한 부분이 눈에 띕니다.

중국처럼 강력한 통제를 할 거란 관측 속에 한계에 부딪히면 중국에 협력을 요청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현실적으로 지금 긴급하게 코로나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의약품을 구할 수 있는 유일한 나라가 중국밖에 없는 것으로 보여지고요."]

최고지도자가 자신의 가정 상비약까지 내놓을 정도로 필사적인 북한, 외부에 도움을 요청할 경우 우리 정부는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선제적 계획 수립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