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려견 관리소홀로 타인 상해 벌금 2백만 원
입력 2022.05.14 (21:49) 수정 2022.05.14 (21:58)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지방법원은 반려견 관리를 소홀히 해 다른 견주에게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69살 A 씨에게 벌금 2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6월 대문을 열어 둔 채 목줄을 교체하던 중, A 씨의 개가 집을 뛰쳐나가면서 다른 반려견과 싸웠고, 이를 제지하던 20대 견주의 팔을 물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과실로 피해자의 상해 정도와 충격이 크다면서도 범행 정황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반려견 관리소홀로 타인 상해 벌금 2백만 원
    • 입력 2022-05-14 21:49:38
    • 수정2022-05-14 21:58:02
    뉴스9(대구)
대구지방법원은 반려견 관리를 소홀히 해 다른 견주에게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69살 A 씨에게 벌금 2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6월 대문을 열어 둔 채 목줄을 교체하던 중, A 씨의 개가 집을 뛰쳐나가면서 다른 반려견과 싸웠고, 이를 제지하던 20대 견주의 팔을 물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과실로 피해자의 상해 정도와 충격이 크다면서도 범행 정황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