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대만의 WHO 회의참여 지원법 서명…중국 반발 전망
입력 2022.05.15 (02:54) 수정 2022.05.15 (06:42)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만의 세계보건총회(WHA) 참석을 지원하는 법에 서명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이 법안은 민주당 상원 외교위원장인 밥 메넨데스 의원이 발의했는데 미국 국무장관이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옵서버 지위 회복을 위한 전략 개발을 지원하는 조항이 들어가 있습니다.

대만은 유엔이 회원국 자격을 박탈했던 1972년 세계보건기구에서도 퇴출당했다가 중국과 관계가 개선됐던 2009∼2016년에는 세계보건총회에 옵서버 자격으로 참여했으나, 탈중국 성향의 차이잉원 정부가 들어선 이후부터는 중국 반발로 참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중국은 반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9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가 주권과 영토의 완전성 수호를 위해 중국은 대만 지역이 올해 세계보건총회에 참가하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바이든, 대만의 WHO 회의참여 지원법 서명…중국 반발 전망
    • 입력 2022-05-15 02:54:22
    • 수정2022-05-15 06:42:05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만의 세계보건총회(WHA) 참석을 지원하는 법에 서명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이 법안은 민주당 상원 외교위원장인 밥 메넨데스 의원이 발의했는데 미국 국무장관이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옵서버 지위 회복을 위한 전략 개발을 지원하는 조항이 들어가 있습니다.

대만은 유엔이 회원국 자격을 박탈했던 1972년 세계보건기구에서도 퇴출당했다가 중국과 관계가 개선됐던 2009∼2016년에는 세계보건총회에 옵서버 자격으로 참여했으나, 탈중국 성향의 차이잉원 정부가 들어선 이후부터는 중국 반발로 참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중국은 반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9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가 주권과 영토의 완전성 수호를 위해 중국은 대만 지역이 올해 세계보건총회에 참가하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