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영 69분’ 프라이부르크, 분데스리가 6위 확정…UCL 불발
입력 2022.05.15 (08:08) 연합뉴스
레버쿠젠과의 경기에 출전한 정우영(오른쪽)

레버쿠젠과의 경기에 출전한 정우영(오른쪽)

정우영(23)의 선발 활약에도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에 실패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4일(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분데스리가 최종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레버쿠젠에 1-2로 졌다.

이번 시즌 15승 10무 9패로 승점 55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6위에 자리해 4위까지 주어지는 UCL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에 나서게 됐다.

지난 라운드 안방에서 우니온 베를린에 1-4로 완패한 데 이어 이날도 레버쿠젠에 덜미를 잡혀 막판 UCL 진출 경쟁에서 밀려난 게 프라이부르크로선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에서는 바이에른 뮌헨(승점 77)이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한 가운데 도르트문트(승점 69), 레버쿠젠(승점 64), 라이프치히(승점 58)가 각각 2∼4위로 UCL 진출권을 가져갔다.

우니온 베를린(승점 57)이 5위에 자리했고, 프라이부르크가 뒤를 이었다.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 정우영은 선발로 출전, 최전방 공격수 루카스 횔러의 뒤를 받쳤으나 팀이 후반 9분 루카스 알라리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고 끌려다니던 후반 24분 닐스 페터젠과 교체돼 나갔다.

이후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43분 야니크 하버러의 동점 골로 균형을 맞췄지만, 2분 뒤 엑세키엘 팔라시오스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말았다.

정우영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32경기에 출전, 5골 2도움을 남겼다.

마인츠의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재성(30)은 프랑크푸르트와의 홈 경기에 후반 25분 마르쿠스 잉바르트센 대신 투입돼 무릎 부상 이후 약 한 달 만의 복귀전에 나섰으나 다시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7분 만에 파울 네벨로 교체됐다.

지난달 9일 쾰른과의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무릎을 다친 이후 리그 4경기에 결장했던 이재성은 복귀전에서 얼마 뛰지 못하면서 우려를 남겼다.

이재성은 마인츠로 이적한 이번 시즌 정규리그 27경기에 출전해 4골 3도움을 기록했다.

이날 마인츠는 잉바르트센이 2골을 책임진 데 힘입어 프랑크푸르트와 2-2로 비겨 3경기 무패(2승 1무) 속에 8위(승점 46)로 시즌을 마쳤다. 이날 승점 1을 나눠 가진 프랑크푸르트는 11위(승점 42)에 자리했다.

이동준(25)이 속한 헤르타 베를린은 2위 팀 도르트문트에 1-2로 져 16위(승점 33)에 머물며 승강 플레이오프로 밀려났다.

분데스리가에서는 17·18위가 다음 시즌 2부리그로 직행하고, 16위는 2부리그 3위 팀과의 승강 플레이오프로 잔류를 타진해야 한다.

빌레펠트(승점 28)와 그로이터 퓌르트(승점 18)가 각각 17, 18위로 강등이 확정된 가운데 헤르타 베를린과 플레이오프에서 맞붙을 2부 분데스리가 3위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무릎 부상 중인 이동준은 이날도 결장했다.

1월 말 헤르타에 입단해 유럽파가 된 이동준은 4경기밖에 뛰지 못했고, 첫 공격포인트는 신고하지 못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정우영 69분’ 프라이부르크, 분데스리가 6위 확정…UCL 불발
    • 입력 2022-05-15 08:08:34
    연합뉴스

레버쿠젠과의 경기에 출전한 정우영(오른쪽)

정우영(23)의 선발 활약에도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에 실패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4일(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분데스리가 최종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레버쿠젠에 1-2로 졌다.

이번 시즌 15승 10무 9패로 승점 55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6위에 자리해 4위까지 주어지는 UCL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에 나서게 됐다.

지난 라운드 안방에서 우니온 베를린에 1-4로 완패한 데 이어 이날도 레버쿠젠에 덜미를 잡혀 막판 UCL 진출 경쟁에서 밀려난 게 프라이부르크로선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에서는 바이에른 뮌헨(승점 77)이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한 가운데 도르트문트(승점 69), 레버쿠젠(승점 64), 라이프치히(승점 58)가 각각 2∼4위로 UCL 진출권을 가져갔다.

우니온 베를린(승점 57)이 5위에 자리했고, 프라이부르크가 뒤를 이었다.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 정우영은 선발로 출전, 최전방 공격수 루카스 횔러의 뒤를 받쳤으나 팀이 후반 9분 루카스 알라리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고 끌려다니던 후반 24분 닐스 페터젠과 교체돼 나갔다.

이후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43분 야니크 하버러의 동점 골로 균형을 맞췄지만, 2분 뒤 엑세키엘 팔라시오스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말았다.

정우영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32경기에 출전, 5골 2도움을 남겼다.

마인츠의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재성(30)은 프랑크푸르트와의 홈 경기에 후반 25분 마르쿠스 잉바르트센 대신 투입돼 무릎 부상 이후 약 한 달 만의 복귀전에 나섰으나 다시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7분 만에 파울 네벨로 교체됐다.

지난달 9일 쾰른과의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무릎을 다친 이후 리그 4경기에 결장했던 이재성은 복귀전에서 얼마 뛰지 못하면서 우려를 남겼다.

이재성은 마인츠로 이적한 이번 시즌 정규리그 27경기에 출전해 4골 3도움을 기록했다.

이날 마인츠는 잉바르트센이 2골을 책임진 데 힘입어 프랑크푸르트와 2-2로 비겨 3경기 무패(2승 1무) 속에 8위(승점 46)로 시즌을 마쳤다. 이날 승점 1을 나눠 가진 프랑크푸르트는 11위(승점 42)에 자리했다.

이동준(25)이 속한 헤르타 베를린은 2위 팀 도르트문트에 1-2로 져 16위(승점 33)에 머물며 승강 플레이오프로 밀려났다.

분데스리가에서는 17·18위가 다음 시즌 2부리그로 직행하고, 16위는 2부리그 3위 팀과의 승강 플레이오프로 잔류를 타진해야 한다.

빌레펠트(승점 28)와 그로이터 퓌르트(승점 18)가 각각 17, 18위로 강등이 확정된 가운데 헤르타 베를린과 플레이오프에서 맞붙을 2부 분데스리가 3위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무릎 부상 중인 이동준은 이날도 결장했다.

1월 말 헤르타에 입단해 유럽파가 된 이동준은 4경기밖에 뛰지 못했고, 첫 공격포인트는 신고하지 못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