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지하철 범죄 연 2천건 넘어…불법촬영 등 성범죄 최다
입력 2022.05.15 (13:19) 수정 2022.05.15 (13:22) 사회
서울 지하철에서 해마다 2천 건 이상의 범죄가 발생하고 있으며, 불법촬영 등 성 관련 범죄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5일) 서울경찰청 소속 지하철경찰대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20∼2022년 4월) 서울 지하철 1∼8호선에서 발생한 범죄는 5천284건으로 집계됐습니다. 2020년 2천249건, 2021년 2천260건이었고 올해는 지난달까지 775건으로 집계됐습니다.

3년간 범죄 유형은 성 관련이 1천751건(33.1%)으로 가장 많았고, 절도가 1천387건(26.2%)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노선별로 보면 2호선이 1천778건(33.6%)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5호선 653건, 7호선 617건, 4호선 590건, 3호선 575건, 1호선 541건, 6호선 416건, 8호선 114건 순이었습니다.

1호선과 6호선은 성범죄보다 절도 비중이 더 컸고, 나머지 호선은 성범죄 비중이 더 높았습니다. 특히 2호선의 경우 성 관련 범죄와 절도 범죄 건수 모두 다른 호선보다 2배 이상 많았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내 범죄는 전문 기술과 카메라 장비를 악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점차 진화하고 있으며 신발에 직접 개조한 카메라 장비를 부착해 불법촬영을 하다 덜미가 잡힌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사는 "범죄행위 목격 시 경찰에 신고하거나 '또타지하철' 앱으로 지하철보안관을 호출하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지하철 범죄 연 2천건 넘어…불법촬영 등 성범죄 최다
    • 입력 2022-05-15 13:19:26
    • 수정2022-05-15 13:22:19
    사회
서울 지하철에서 해마다 2천 건 이상의 범죄가 발생하고 있으며, 불법촬영 등 성 관련 범죄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5일) 서울경찰청 소속 지하철경찰대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20∼2022년 4월) 서울 지하철 1∼8호선에서 발생한 범죄는 5천284건으로 집계됐습니다. 2020년 2천249건, 2021년 2천260건이었고 올해는 지난달까지 775건으로 집계됐습니다.

3년간 범죄 유형은 성 관련이 1천751건(33.1%)으로 가장 많았고, 절도가 1천387건(26.2%)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노선별로 보면 2호선이 1천778건(33.6%)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5호선 653건, 7호선 617건, 4호선 590건, 3호선 575건, 1호선 541건, 6호선 416건, 8호선 114건 순이었습니다.

1호선과 6호선은 성범죄보다 절도 비중이 더 컸고, 나머지 호선은 성범죄 비중이 더 높았습니다. 특히 2호선의 경우 성 관련 범죄와 절도 범죄 건수 모두 다른 호선보다 2배 이상 많았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내 범죄는 전문 기술과 카메라 장비를 악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점차 진화하고 있으며 신발에 직접 개조한 카메라 장비를 부착해 불법촬영을 하다 덜미가 잡힌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사는 "범죄행위 목격 시 경찰에 신고하거나 '또타지하철' 앱으로 지하철보안관을 호출하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