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저임금 ‘차등 적용’ 충돌하나…“지불능력 안 돼” “낙인효과”
입력 2022.05.17 (10:09) 수정 2022.05.17 (10: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저임금위원회 2차 전원회의가 오늘(17일) 열립니다.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차등 적용하는 방안이 논의될지 주목되는데요.

경영계는 차등 적용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노동계는 최저임금제 시행 첫 해를 제외하면 차등 적용을 한 적이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쟁점이 뭔지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식당 주인은 4년 전 최저임금이 크게 오르자 종업원 1명을 줄였습니다.

인건비 부담 탓에 줄인 인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근재/음식점 주인 : "그 사람을 내보내고 내가 직접 청소를 다 하고 그 파트타임을 내가 몸으로 뛰고, 두 배로 뛸 수밖에..."]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다르게 적용하자는 주장은 주로 음식점 소상공인들이 하고 있습니다.

다른 업종에 비해 종업원들에게 임금을 줄 지불능력이 떨어지는 만큼 음식점 업계의 최저임금은 더 낮아야 한다는 겁니다.

경영계 분석에 따르면 최저 임금을 못 받는 근로자 비율은 숙박·음식업이 40%에 이를 정도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상우/한국경영자총협회 경제조사본부장/최저임금위 사용자위원 : "도저희 감당하지 못하는 업종의 사업장들에서 최저임금 제도가 완전히 무력화되는 바람직하지 못한 상황이 다가오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한 해결책으로써..."]

노동계는 차등 적용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법상 최저임금 결정 기준은 생계비와 임금 수준 등 네가지로 사업주의 지불능력은 기준이 될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특정 업계만 최저임금을 달리 적용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 올 수 있다고 말합니다.

[정문주/한국노총 정책본부장/최저임금위 근로자위원 : "88년도에 업종 구분을 해봤었는데 '낙인 효과 때문에 오히려 그 업종에 취업을 기피하더라'라는 거고요. 또 다른 최저임금을 만들 만한 합리적인 기준을 만들기 어렵다는 게 그 이유였습니다."]

아르바이트 노동조합도 "최저 생활 수준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최저임금 차등 지급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위한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최저임금 위원회의 본격적인 활동을 전후로 갈등이 점차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촬영기자:김상민 김용모/영상편집:김대범
  • 최저임금 ‘차등 적용’ 충돌하나…“지불능력 안 돼” “낙인효과”
    • 입력 2022-05-17 10:09:33
    • 수정2022-05-17 10:16:35
    930뉴스
[앵커]

최저임금위원회 2차 전원회의가 오늘(17일) 열립니다.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차등 적용하는 방안이 논의될지 주목되는데요.

경영계는 차등 적용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노동계는 최저임금제 시행 첫 해를 제외하면 차등 적용을 한 적이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쟁점이 뭔지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식당 주인은 4년 전 최저임금이 크게 오르자 종업원 1명을 줄였습니다.

인건비 부담 탓에 줄인 인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근재/음식점 주인 : "그 사람을 내보내고 내가 직접 청소를 다 하고 그 파트타임을 내가 몸으로 뛰고, 두 배로 뛸 수밖에..."]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다르게 적용하자는 주장은 주로 음식점 소상공인들이 하고 있습니다.

다른 업종에 비해 종업원들에게 임금을 줄 지불능력이 떨어지는 만큼 음식점 업계의 최저임금은 더 낮아야 한다는 겁니다.

경영계 분석에 따르면 최저 임금을 못 받는 근로자 비율은 숙박·음식업이 40%에 이를 정도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상우/한국경영자총협회 경제조사본부장/최저임금위 사용자위원 : "도저희 감당하지 못하는 업종의 사업장들에서 최저임금 제도가 완전히 무력화되는 바람직하지 못한 상황이 다가오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한 해결책으로써..."]

노동계는 차등 적용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법상 최저임금 결정 기준은 생계비와 임금 수준 등 네가지로 사업주의 지불능력은 기준이 될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특정 업계만 최저임금을 달리 적용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 올 수 있다고 말합니다.

[정문주/한국노총 정책본부장/최저임금위 근로자위원 : "88년도에 업종 구분을 해봤었는데 '낙인 효과 때문에 오히려 그 업종에 취업을 기피하더라'라는 거고요. 또 다른 최저임금을 만들 만한 합리적인 기준을 만들기 어렵다는 게 그 이유였습니다."]

아르바이트 노동조합도 "최저 생활 수준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최저임금 차등 지급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위한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최저임금 위원회의 본격적인 활동을 전후로 갈등이 점차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촬영기자:김상민 김용모/영상편집:김대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