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확진 뒤에도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이유
입력 2022.05.17 (10:12) 수정 2022.05.17 (10:12) 취재K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에도 돌파 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백신 효과에 대한 의심을 갖는 분들이 계실 겁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차 접종 후 돌파 감염 추정사례는 4명 중 1명 수준입니다.

방역 당국은 그러나 감염을 통한 자연 면역과 더불어 기초접종을 완료하는 경우 더 높은 면역을 기대할 수 있어, 확진 이력이 있더라도 기초접종을 반드시 완료하도록 당부하고 있습니다.

확진 이력이 있는 경우에도 접종대상군에 해당하면, 3차·4차 접종까지 가능하다는 말입니다.

코로나19 감염 이후 백신 접종 간격을 기초접종(1·2차)은 확진일로부터 3주 뒤, 추가접종(3·4차)은 확진 3개월 이후로 정해졌습니다.

이러한 정책을 뒷받침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백신이 만든 기억 T세포, 오미크론에 강한 면역반응

백신 접종으로 생성된 기억 T세포가 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초기 유행한 코로나19 우한주)는 물론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 강한 면역반응을 보인다는 실험결과가 나온 것입니다.


백신 접종 후 돌파 감염이 되더라도 중증으로 진행되지 않는 면역 원리를 체계적 분석으로 규명한 것입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바이러스 면역 연구센터 신의철 센터장(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mRNA 백신을 접종한 의료종사자들과 코로나19 감염 이후 백신 접종자의 말초혈액을 비교분석한 결과, 기억 T세포가 오미크론 변이주에 상당한 면역반응을 나타낸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이 초기 바이러스에 기반하여 개발되었지만 오미크론에 대한 기억 T세포 반응은 초기형과 비교하면 80~90%이상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특히, 2가지 이상의 사이토카인(면역세포가 분비하는 면역물질)을 한꺼번에 분비하는 다기능성 기억 T세포의 작용 역시 초기형과 오미크론 변이주 사이에 차이가 거의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다기능성 T세포는 한 가지 면역물질을 분비하는 단일 기능 T세포에 비해 항바이러스 기능이 뛰어나 면역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백신 접종시 유발되는 항바이러스 면역은 크게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로 나눌 수 있다. 중화항체는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과정 자체를 막아줄 수 있다. 반면, T세포는 감염을 막아주지는 못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선택적으로 제거하여 더 이상의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주어 중증 진행을 막아 줄 수 있다.백신 접종시 유발되는 항바이러스 면역은 크게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로 나눌 수 있다. 중화항체는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과정 자체를 막아줄 수 있다. 반면, T세포는 감염을 막아주지는 못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선택적으로 제거하여 더 이상의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주어 중증 진행을 막아 줄 수 있다.


바이러스 감염이나 백신 접종으로 유발되는 적응면역에는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 면역반응이 있습니다.

중화항체는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과정 자체를 막습니다. 반면 기억 T세포는 감염을 차단하지는 못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므로 감염자가 경증으로 빨리 회복하는데 기여합니다.

2021년 11월에 처음 보고된 오미크론 변이주는 이전 변이주들에 비해 돌연변이가 훨씬 많고 전파력도 강합니다.

코로나 백신 접종자에게 오미크론 돌파 감염이 빈번한 이유는 접종 후 생성된 중화항체가 오미크론을 효과적으로 방어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오미크론에 의한 돌파 감염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연구진은 mRNA 백신 접종에 의한 기억 T세포 면역반응에 주목했습니다.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 효능 연구는 대부분 중화항체에 초점을 두고 있었고, 기억 T세포 관련 연구는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mRNA 백신(화이자-바이오엔텍 백신)을 2회 또는 3회 접종받은 의료종사자(각 20명)과 코로나19 회복 후에 백신을 2회 접종받은 대상자(20명)의 말초혈액에서 면역세포를 분리한 후, 기억 T세포가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자극받아 분비하는 여러 면역물질(인터페론-감마, TNF(종양괴사인자), 인터루킨-2 등)을 비교·분석했습니다.

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우한주)로 제조된 백신을 접종했을 때 유발되는 중화항체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는 잘 작동하지 못하지만, 기억 T세포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도 항바이러스 기능을 잘 나타낸다. 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에 오미크론 변이주에 의해 돌파 감염이 일어날 수는 있지만, 중증 진행을 예방할 수 있음을 나타내는 연구결과이다.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우한주)로 제조된 백신을 접종했을 때 유발되는 중화항체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는 잘 작동하지 못하지만, 기억 T세포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도 항바이러스 기능을 잘 나타낸다. 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에 오미크론 변이주에 의해 돌파 감염이 일어날 수는 있지만, 중증 진행을 예방할 수 있음을 나타내는 연구결과이다.


IBS바이러스硏, 항바이러스 효과 뛰어난 다기능성 T세포 작용 확인

연구진은 기억 T세포 중 CD4 도움 T세포와 CD8 살상 T세포가 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와 오미크론 변이주에 보이는 면역반응의 차이를 비교한 결과, 대부분 실험대상자들에서 초기형뿐 아니라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 비슷한 수준으로 항바이러스 작용이 일어남을 관찰했습니다.

예를 들어 2~3회 백신 접종자의 CD4 도움 T세포 중 인테페론-감마를 분비하는 비율은 변이주가 초기형에 비해 80~88%, 종양괴사인자를 분비하는 비율은 86~94% 수준에 달했습니다.

연구진은 또 개인별 면역반응 분석에서도 초기형과 오미크론 간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으며, 이러한 실험결과는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의 효과를 구체적으로 입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을 경험한 후 mRNA 백신을 접종받으면 기억 T세포 면역반응이 더욱 강하게 나타난다는 데이터도 확인했습니다.

또한, 두 가지 이상의 면역물질을 동시에 분비하는 다기능성 기억 T세포 반응이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도 차이 없이 작동함을 밝혔습니다.

정민경 박사는 “신규 확진자 수 관리보다 중증환자 중심의 대책이 중요한 상황에서, 중화항체만이 아니라 기억 T세포 영역까지 오미크론에 대한 면역반응 분석을 확장한 데 의의가 있다”며 “코로나19 감염을 겪은 뒤에도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근거를 제시하는 연구결과” 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고려대 송준영, 노지윤 교수 연구팀, 충북대 정혜원 교수 연구팀, 카이스트 박수형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수행됐으며 국제 학술지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 (Nature Microbiology, IF 17.745) 5월 17일자에 게재됐습니다.
  • 코로나19 확진 뒤에도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이유
    • 입력 2022-05-17 10:12:14
    • 수정2022-05-17 10:12:41
    취재K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에도 돌파 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백신 효과에 대한 의심을 갖는 분들이 계실 겁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차 접종 후 돌파 감염 추정사례는 4명 중 1명 수준입니다.

방역 당국은 그러나 감염을 통한 자연 면역과 더불어 기초접종을 완료하는 경우 더 높은 면역을 기대할 수 있어, 확진 이력이 있더라도 기초접종을 반드시 완료하도록 당부하고 있습니다.

확진 이력이 있는 경우에도 접종대상군에 해당하면, 3차·4차 접종까지 가능하다는 말입니다.

코로나19 감염 이후 백신 접종 간격을 기초접종(1·2차)은 확진일로부터 3주 뒤, 추가접종(3·4차)은 확진 3개월 이후로 정해졌습니다.

이러한 정책을 뒷받침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백신이 만든 기억 T세포, 오미크론에 강한 면역반응

백신 접종으로 생성된 기억 T세포가 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초기 유행한 코로나19 우한주)는 물론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 강한 면역반응을 보인다는 실험결과가 나온 것입니다.


백신 접종 후 돌파 감염이 되더라도 중증으로 진행되지 않는 면역 원리를 체계적 분석으로 규명한 것입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바이러스 면역 연구센터 신의철 센터장(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mRNA 백신을 접종한 의료종사자들과 코로나19 감염 이후 백신 접종자의 말초혈액을 비교분석한 결과, 기억 T세포가 오미크론 변이주에 상당한 면역반응을 나타낸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이 초기 바이러스에 기반하여 개발되었지만 오미크론에 대한 기억 T세포 반응은 초기형과 비교하면 80~90%이상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특히, 2가지 이상의 사이토카인(면역세포가 분비하는 면역물질)을 한꺼번에 분비하는 다기능성 기억 T세포의 작용 역시 초기형과 오미크론 변이주 사이에 차이가 거의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다기능성 T세포는 한 가지 면역물질을 분비하는 단일 기능 T세포에 비해 항바이러스 기능이 뛰어나 면역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백신 접종시 유발되는 항바이러스 면역은 크게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로 나눌 수 있다. 중화항체는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과정 자체를 막아줄 수 있다. 반면, T세포는 감염을 막아주지는 못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선택적으로 제거하여 더 이상의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주어 중증 진행을 막아 줄 수 있다.백신 접종시 유발되는 항바이러스 면역은 크게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로 나눌 수 있다. 중화항체는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과정 자체를 막아줄 수 있다. 반면, T세포는 감염을 막아주지는 못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선택적으로 제거하여 더 이상의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주어 중증 진행을 막아 줄 수 있다.


바이러스 감염이나 백신 접종으로 유발되는 적응면역에는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 면역반응이 있습니다.

중화항체는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과정 자체를 막습니다. 반면 기억 T세포는 감염을 차단하지는 못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므로 감염자가 경증으로 빨리 회복하는데 기여합니다.

2021년 11월에 처음 보고된 오미크론 변이주는 이전 변이주들에 비해 돌연변이가 훨씬 많고 전파력도 강합니다.

코로나 백신 접종자에게 오미크론 돌파 감염이 빈번한 이유는 접종 후 생성된 중화항체가 오미크론을 효과적으로 방어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오미크론에 의한 돌파 감염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연구진은 mRNA 백신 접종에 의한 기억 T세포 면역반응에 주목했습니다.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 효능 연구는 대부분 중화항체에 초점을 두고 있었고, 기억 T세포 관련 연구는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mRNA 백신(화이자-바이오엔텍 백신)을 2회 또는 3회 접종받은 의료종사자(각 20명)과 코로나19 회복 후에 백신을 2회 접종받은 대상자(20명)의 말초혈액에서 면역세포를 분리한 후, 기억 T세포가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자극받아 분비하는 여러 면역물질(인터페론-감마, TNF(종양괴사인자), 인터루킨-2 등)을 비교·분석했습니다.

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우한주)로 제조된 백신을 접종했을 때 유발되는 중화항체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는 잘 작동하지 못하지만, 기억 T세포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도 항바이러스 기능을 잘 나타낸다. 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에 오미크론 변이주에 의해 돌파 감염이 일어날 수는 있지만, 중증 진행을 예방할 수 있음을 나타내는 연구결과이다.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우한주)로 제조된 백신을 접종했을 때 유발되는 중화항체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는 잘 작동하지 못하지만, 기억 T세포는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도 항바이러스 기능을 잘 나타낸다. 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에 오미크론 변이주에 의해 돌파 감염이 일어날 수는 있지만, 중증 진행을 예방할 수 있음을 나타내는 연구결과이다.


IBS바이러스硏, 항바이러스 효과 뛰어난 다기능성 T세포 작용 확인

연구진은 기억 T세포 중 CD4 도움 T세포와 CD8 살상 T세포가 코로나19 초기형 바이러스와 오미크론 변이주에 보이는 면역반응의 차이를 비교한 결과, 대부분 실험대상자들에서 초기형뿐 아니라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 비슷한 수준으로 항바이러스 작용이 일어남을 관찰했습니다.

예를 들어 2~3회 백신 접종자의 CD4 도움 T세포 중 인테페론-감마를 분비하는 비율은 변이주가 초기형에 비해 80~88%, 종양괴사인자를 분비하는 비율은 86~94% 수준에 달했습니다.

연구진은 또 개인별 면역반응 분석에서도 초기형과 오미크론 간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으며, 이러한 실험결과는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의 효과를 구체적으로 입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을 경험한 후 mRNA 백신을 접종받으면 기억 T세포 면역반응이 더욱 강하게 나타난다는 데이터도 확인했습니다.

또한, 두 가지 이상의 면역물질을 동시에 분비하는 다기능성 기억 T세포 반응이 오미크론 변이주에 대해서도 차이 없이 작동함을 밝혔습니다.

정민경 박사는 “신규 확진자 수 관리보다 중증환자 중심의 대책이 중요한 상황에서, 중화항체만이 아니라 기억 T세포 영역까지 오미크론에 대한 면역반응 분석을 확장한 데 의의가 있다”며 “코로나19 감염을 겪은 뒤에도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근거를 제시하는 연구결과” 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고려대 송준영, 노지윤 교수 연구팀, 충북대 정혜원 교수 연구팀, 카이스트 박수형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수행됐으며 국제 학술지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 (Nature Microbiology, IF 17.745) 5월 17일자에 게재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