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이종섭 국방장관 “北 핵실험 코로나19 영향 예단 어려워”
입력 2022.05.17 (11:22) 수정 2022.05.17 (14:50) 정치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핵실험 시점에 직접적으로 어떻게 영향을 줄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7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북한의 핵실험 시기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준비 상황과 관련해 "준비가 완전히 다 끝났다고 말하기는 제한되고, 큰 틀에서 많은 부분이 준비돼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실험 준비가 다 됐을 때 정치적인 결심을 코로나19 때문에 연기할지, 이와 무관하게 단행할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군 내 코로나19 상황은 어떻느냐"는 질문에는 "군은 민간보다 통제가 잘 되고 있기 때문에 북한 주민들에 비해서는 덜 심각한 수준"이라면서, "(군 내에도) 확진자가 있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장관은 핵실험과 무관하게 범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 원칙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가 야당의 질타에 입장을 선회하기도 했습니다.

이 장관은 "핵실험을 해도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느냐"는 하 의원의 질문에 "제네바 협약에서는 적군이라 하더라도 치료는 해줄 수 있기 때문에 달리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기동민 의원 등 일부 야당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시절 대북 인도 지원을 '퍼주기'라 비판했던 것을 언급하며 지적하자 "아직 정부 방침이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한 발 물러섰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종섭 국방장관 “北 핵실험 코로나19 영향 예단 어려워”
    • 입력 2022-05-17 11:22:13
    • 수정2022-05-17 14:50:59
    정치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핵실험 시점에 직접적으로 어떻게 영향을 줄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7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북한의 핵실험 시기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준비 상황과 관련해 "준비가 완전히 다 끝났다고 말하기는 제한되고, 큰 틀에서 많은 부분이 준비돼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실험 준비가 다 됐을 때 정치적인 결심을 코로나19 때문에 연기할지, 이와 무관하게 단행할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군 내 코로나19 상황은 어떻느냐"는 질문에는 "군은 민간보다 통제가 잘 되고 있기 때문에 북한 주민들에 비해서는 덜 심각한 수준"이라면서, "(군 내에도) 확진자가 있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장관은 핵실험과 무관하게 범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 원칙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가 야당의 질타에 입장을 선회하기도 했습니다.

이 장관은 "핵실험을 해도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느냐"는 하 의원의 질문에 "제네바 협약에서는 적군이라 하더라도 치료는 해줄 수 있기 때문에 달리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기동민 의원 등 일부 야당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시절 대북 인도 지원을 '퍼주기'라 비판했던 것을 언급하며 지적하자 "아직 정부 방침이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한 발 물러섰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