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안착기 전환, 재유행 가능성·변이 등 종합 검토해 결정”
입력 2022.05.18 (09:00) 수정 2022.05.18 (09:01) 사회
정부가 오는 20일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 해제 등 안착기 전환 여부를 결정할 때 재유행 가능성과 해외 신종변이 바이러스 영향 등을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통제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오늘(18일) 오전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1통제관은 “최근 감염의 유행 상황, 재유행 가능성, 해외 신종변이 바이러스 영향, 의료대응체계 준비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있다”면서 “전문가 및 관련 부처와 함께 논의한 후 이번주 금요일(20일) 중대본을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2급으로 하향 조정했으며, 4주간 이행기를 거쳐 이르면 오는 23일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하고 ‘권고’로 전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3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일평균 10만명 이내의 확진자 수는 방역 당국이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는데 있어 충분히 관리 가능한 범위”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해외에서 유입되는 변이에 대해서는 정부와 방역 당국 역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국내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행한 BA.4 변이 1건과 BA.5 변이 2건이 유입된 상태입니다.

BA.4 및 BA.5는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빠른 것으로 알려진데다 자연면역 및 백신을 통해 형성된 항체를 회피한다는 보고가 제기됐습니다.

이 중 ‘스텔스 오미크론’(BA.2)보다 전파력이 23~27% 높은 것으로 알려진 BA.2.12.1 변이도 13건이 더 늘어 총 19건이 됐습니다.

한편, 정부는 유치원, 어린이집, 학교 등의 실내 공기 질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공기정화장치 설치를 지원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전문가 중심의 독립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전문가 의사결정이 반영되는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다양한 정보 시스템에 분산돼 있는 환자 정보와 진료 정보 등을 올해 12월까지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통합 연계한다”며 “이를 통해 데이터 기반 근거 중심 방역 정책의 토대가 마련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당국 “안착기 전환, 재유행 가능성·변이 등 종합 검토해 결정”
    • 입력 2022-05-18 09:00:25
    • 수정2022-05-18 09:01:43
    사회
정부가 오는 20일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 해제 등 안착기 전환 여부를 결정할 때 재유행 가능성과 해외 신종변이 바이러스 영향 등을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통제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오늘(18일) 오전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1통제관은 “최근 감염의 유행 상황, 재유행 가능성, 해외 신종변이 바이러스 영향, 의료대응체계 준비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있다”면서 “전문가 및 관련 부처와 함께 논의한 후 이번주 금요일(20일) 중대본을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2급으로 하향 조정했으며, 4주간 이행기를 거쳐 이르면 오는 23일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하고 ‘권고’로 전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3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일평균 10만명 이내의 확진자 수는 방역 당국이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는데 있어 충분히 관리 가능한 범위”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해외에서 유입되는 변이에 대해서는 정부와 방역 당국 역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국내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행한 BA.4 변이 1건과 BA.5 변이 2건이 유입된 상태입니다.

BA.4 및 BA.5는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빠른 것으로 알려진데다 자연면역 및 백신을 통해 형성된 항체를 회피한다는 보고가 제기됐습니다.

이 중 ‘스텔스 오미크론’(BA.2)보다 전파력이 23~27% 높은 것으로 알려진 BA.2.12.1 변이도 13건이 더 늘어 총 19건이 됐습니다.

한편, 정부는 유치원, 어린이집, 학교 등의 실내 공기 질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공기정화장치 설치를 지원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전문가 중심의 독립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전문가 의사결정이 반영되는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다양한 정보 시스템에 분산돼 있는 환자 정보와 진료 정보 등을 올해 12월까지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통합 연계한다”며 “이를 통해 데이터 기반 근거 중심 방역 정책의 토대가 마련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