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첫 희생자인데…공식 인정은 ‘아직’
입력 2022.05.18 (19:04) 수정 2022.05.18 (19: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민주화운동 당시 많은 민간인 희생자들이 나왔습니다.

특히 전북대에 다니며 계엄군에 맞서던 고 이세종 열사는 5월 18일 당일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민주화 운동 사망자로 인정받기는 했지만 첫 희생자로는 공인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중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0년 5월 18일 새벽 전북대 학생회관 앞에서 20대 청년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계엄군을 상대로 농성을 이어오던 농과대 2학년 고 이세종 열사였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의 사실상 첫 희생자였습니다.

당시 이 열사가 발견된 곳엔 표지석과 안내판이 설치됐고, 추모 조형물과 함께 이 열사의 이름을 딴 광장과 건물도 들어설 예정입니다.

학생회관이 철거를 앞둔 만큼 표지석 등 이 열사와 관련된 자료는 별도로 보존됩니다.

[정우식/전북청소년교육문화원 이사장 : "이세종 열사를 제대로 기록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전북의 민주화 운동이나 사회 변혁 운동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는 작업을 시작해보자."]

당시 경찰이 밝힌 이 열사의 사망 원인은 단순 추락사.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조사에 나섰지만, 정확한 사망 원인과 가해자는 아직 밝히지 못했습니다.

1998년 광주 민주화 관련 보상심의회가 이 열사를 5·18 사망자로 인정했지만, 첫 번째 희생자로 기록되지는 않았습니다.

[양윤신/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행사 집행위원장 : "국가적 행사에서 (이세종 열사가) 경과 보고의 첫 희생자라고 들어가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인정받고 있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거죠."]

5.18 민주화 운동 42주년을 맞아 당시 민주화운동이 광주만이 아닌 전국적인 항쟁이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세종 열사의 희생을 재조명하는 학술행사도 전주에서 개최됩니다.

KBS 뉴스 오중호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5.18 첫 희생자인데…공식 인정은 ‘아직’
    • 입력 2022-05-18 19:04:15
    • 수정2022-05-18 19:51:13
    뉴스 7
[앵커]

5.18 민주화운동 당시 많은 민간인 희생자들이 나왔습니다.

특히 전북대에 다니며 계엄군에 맞서던 고 이세종 열사는 5월 18일 당일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민주화 운동 사망자로 인정받기는 했지만 첫 희생자로는 공인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중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0년 5월 18일 새벽 전북대 학생회관 앞에서 20대 청년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계엄군을 상대로 농성을 이어오던 농과대 2학년 고 이세종 열사였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의 사실상 첫 희생자였습니다.

당시 이 열사가 발견된 곳엔 표지석과 안내판이 설치됐고, 추모 조형물과 함께 이 열사의 이름을 딴 광장과 건물도 들어설 예정입니다.

학생회관이 철거를 앞둔 만큼 표지석 등 이 열사와 관련된 자료는 별도로 보존됩니다.

[정우식/전북청소년교육문화원 이사장 : "이세종 열사를 제대로 기록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전북의 민주화 운동이나 사회 변혁 운동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는 작업을 시작해보자."]

당시 경찰이 밝힌 이 열사의 사망 원인은 단순 추락사.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조사에 나섰지만, 정확한 사망 원인과 가해자는 아직 밝히지 못했습니다.

1998년 광주 민주화 관련 보상심의회가 이 열사를 5·18 사망자로 인정했지만, 첫 번째 희생자로 기록되지는 않았습니다.

[양윤신/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행사 집행위원장 : "국가적 행사에서 (이세종 열사가) 경과 보고의 첫 희생자라고 들어가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인정받고 있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거죠."]

5.18 민주화 운동 42주년을 맞아 당시 민주화운동이 광주만이 아닌 전국적인 항쟁이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세종 열사의 희생을 재조명하는 학술행사도 전주에서 개최됩니다.

KBS 뉴스 오중호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