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美 신규 확진 10만 명 넘어…CDC “마스크 착용” 촉구
입력 2022.05.19 (05:33) 수정 2022.05.19 (09:31)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다시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현지시각 17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 732명으로, 오미크론 대확산이 수그러들던 지난 2월 20일 이후 약 석 달 만에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겼습니다.

2주 전과 비교하면 61% 증가했고, 4월 초와 견주면 3배로 늘었습니다.

지역적으로도 미 전역에서 확진자가 늘면서, 북동부와 중서부 지역 상당수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이미 지난여름 델타 변이 확산 당시의 정점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공식 집계에는 잡히지 않는 가정용 자가검사 키트로 집에서 검사하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실제 확진자 규모는 주 정부 등이 집계한 이런 통계치보다 더 클 것으로 미 언론들은 보고 있습니다.

6주간 브리핑을 중단했던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은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다시 증가하자 이날 브리핑을 재개했습니다. 새로 임명된 뒤 처음 공식 브리핑에 나선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도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상당히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미국인 3명 중 1명은 코로나19 위험도가 높아 공공 실내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고려해야 하는 지역에 산다며 방역 조치 재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코로나19 전파 위험도가 '중간' 또는 '높음' 단계인 카운티가 1주 전 24%에서 32%로 상승했다며 지역정부 지도자와 개인이 실내 마스크 착용, 더 잦은 검사 등 방역 조치를 시행하거나 최소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 정부는 당초 7월 15일 만료될 예정이었던 공중보건 비상사태도 연장될 전망입니다. 이를 해제하게 되면 주 정부와 의료기관에 60일 전 이를 미리 알리겠다고 했는데 그 시한인 16일 아무 조치 없이 넘어갔기 때문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美 신규 확진 10만 명 넘어…CDC “마스크 착용” 촉구
    • 입력 2022-05-19 05:33:17
    • 수정2022-05-19 09:31:23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다시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현지시각 17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 732명으로, 오미크론 대확산이 수그러들던 지난 2월 20일 이후 약 석 달 만에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겼습니다.

2주 전과 비교하면 61% 증가했고, 4월 초와 견주면 3배로 늘었습니다.

지역적으로도 미 전역에서 확진자가 늘면서, 북동부와 중서부 지역 상당수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이미 지난여름 델타 변이 확산 당시의 정점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공식 집계에는 잡히지 않는 가정용 자가검사 키트로 집에서 검사하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실제 확진자 규모는 주 정부 등이 집계한 이런 통계치보다 더 클 것으로 미 언론들은 보고 있습니다.

6주간 브리핑을 중단했던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은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다시 증가하자 이날 브리핑을 재개했습니다. 새로 임명된 뒤 처음 공식 브리핑에 나선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도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상당히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미국인 3명 중 1명은 코로나19 위험도가 높아 공공 실내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고려해야 하는 지역에 산다며 방역 조치 재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코로나19 전파 위험도가 '중간' 또는 '높음' 단계인 카운티가 1주 전 24%에서 32%로 상승했다며 지역정부 지도자와 개인이 실내 마스크 착용, 더 잦은 검사 등 방역 조치를 시행하거나 최소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 정부는 당초 7월 15일 만료될 예정이었던 공중보건 비상사태도 연장될 전망입니다. 이를 해제하게 되면 주 정부와 의료기관에 60일 전 이를 미리 알리겠다고 했는데 그 시한인 16일 아무 조치 없이 넘어갔기 때문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