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국민의힘 박형수 “정호영 후보자, 본인이 결단해야 될 시기”
입력 2022.05.19 (09:52) 수정 2022.05.19 (10:19) 정치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오늘이라도 스스로 결단한다면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에서 여야 협치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늘(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대통령의 부담도 덜어주는 차원에서, 정호영 후보자 본인이 어떤 결단을 해야 될 시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정호영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지금 정국이 꽉 막혀 있다. 후반기 원 구성 협상도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며 “(정 후보자의 결단이) 이런 강 대 강으로 치닫는 정국을 풀 실마리가 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국민의힘을 두고 학살 세력의 후예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선 “부적절한 말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야 모두가 공히 5월 정신을 계승해야 하는데, 또다시 국민을 갈라치기하고 낙인찍기를 하는 이런 태도는 대단히 못마땅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왜곡된 성 인식 논란에 휩싸인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을 두고선 “해명을 한다는 (국회 운영위) 자리에서 오히려 더 부적절한 다른 방식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얘기를 하는 바람에 오히려 논란이 더 커진 측면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부분은 본인이 좀 더 자숙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조금 더 여론을 보겠다는 말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엔 “그렇다. 정말 (국민이) 용납하시지 못하겠다고 하면 다른 방향으로도 생각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어제 발표된 검찰 인사를 두고 ‘민주당에서 신군부 대신 신검부가 등장하는 거 아닌지 우려된다는 얘기까지 했다’는 말에는 “검찰 인사는 간단히 말하면 비정상의 정상화”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수사를 했다는 이유로 좌천시키고 했던 인사를 정상화하려고 하니까 당연히 지금처럼 보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박형수 “정호영 후보자, 본인이 결단해야 될 시기”
    • 입력 2022-05-19 09:52:21
    • 수정2022-05-19 10:19:26
    정치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오늘이라도 스스로 결단한다면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에서 여야 협치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늘(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대통령의 부담도 덜어주는 차원에서, 정호영 후보자 본인이 어떤 결단을 해야 될 시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정호영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지금 정국이 꽉 막혀 있다. 후반기 원 구성 협상도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며 “(정 후보자의 결단이) 이런 강 대 강으로 치닫는 정국을 풀 실마리가 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국민의힘을 두고 학살 세력의 후예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선 “부적절한 말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야 모두가 공히 5월 정신을 계승해야 하는데, 또다시 국민을 갈라치기하고 낙인찍기를 하는 이런 태도는 대단히 못마땅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왜곡된 성 인식 논란에 휩싸인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을 두고선 “해명을 한다는 (국회 운영위) 자리에서 오히려 더 부적절한 다른 방식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얘기를 하는 바람에 오히려 논란이 더 커진 측면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부분은 본인이 좀 더 자숙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조금 더 여론을 보겠다는 말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엔 “그렇다. 정말 (국민이) 용납하시지 못하겠다고 하면 다른 방향으로도 생각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어제 발표된 검찰 인사를 두고 ‘민주당에서 신군부 대신 신검부가 등장하는 거 아닌지 우려된다는 얘기까지 했다’는 말에는 “검찰 인사는 간단히 말하면 비정상의 정상화”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수사를 했다는 이유로 좌천시키고 했던 인사를 정상화하려고 하니까 당연히 지금처럼 보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