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의무’ 유지…4주 뒤 재평가
입력 2022.05.20 (09:30) 수정 2022.05.20 (13: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됩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조금 전 이 같은 방침을 발표하고, 4주 뒤 유행 상황 등을 다시 평가해 결정하기로 했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안다영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 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를 다음달 20일까지로 4주간 더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 유행 상황 등을 다시 평가해 결정하겠다는 겁니다.

이 장관은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격리 의무를 전환하는 데 대한 합리적 기준도 구체화하겠다며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이같은 결정의 배경으로 유행 감소세 둔화와 백신 효과 저하 가능성 등을 제시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5천여 명으로 금요일 기준 15주 만에 최저치를 나타내곤 있지만 감소 폭은 둔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 역시 0.9로, 한 주 전보다 상승한 점도 거론했습니다.

전염력이 높은 신규 변이가 국내에서도 발견되고 면역 회피 가능성 등이 거론되는 점도 이유로 들었습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다음달부터 시작되는 중고등학교 기말 고사와 관련해선, 격리 의무는 4주 연장되지만 확진 환자나 의심 증상 학생도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말고사 기간에는 등‧하교 시차 적용과 확진자 등을 위한 분리 고사실 운영, 고사실 내 응시생 최소 간격 유지 등의 조치 등이 이뤄질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영상편집:박은주
  •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의무’ 유지…4주 뒤 재평가
    • 입력 2022-05-20 09:30:02
    • 수정2022-05-20 13:16:32
    930뉴스
[앵커]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됩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조금 전 이 같은 방침을 발표하고, 4주 뒤 유행 상황 등을 다시 평가해 결정하기로 했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안다영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 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를 다음달 20일까지로 4주간 더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 유행 상황 등을 다시 평가해 결정하겠다는 겁니다.

이 장관은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격리 의무를 전환하는 데 대한 합리적 기준도 구체화하겠다며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이같은 결정의 배경으로 유행 감소세 둔화와 백신 효과 저하 가능성 등을 제시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5천여 명으로 금요일 기준 15주 만에 최저치를 나타내곤 있지만 감소 폭은 둔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 역시 0.9로, 한 주 전보다 상승한 점도 거론했습니다.

전염력이 높은 신규 변이가 국내에서도 발견되고 면역 회피 가능성 등이 거론되는 점도 이유로 들었습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다음달부터 시작되는 중고등학교 기말 고사와 관련해선, 격리 의무는 4주 연장되지만 확진 환자나 의심 증상 학생도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말고사 기간에는 등‧하교 시차 적용과 확진자 등을 위한 분리 고사실 운영, 고사실 내 응시생 최소 간격 유지 등의 조치 등이 이뤄질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영상편집:박은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