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자율 격리 전환’ 반대 54.7%…“격리 의무 우선 연장 방향으로 검토”
입력 2022.05.20 (16:09) 수정 2022.05.20 (17:27) 사회
방역 당국이 전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자율격리 전환과 관련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 반대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가 격리 의무 해제를 4주 뒤 재평가하겠다고 밝혔지만 4주 후에도 의무가 해제될지는 불투명해 보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격리의무 해제 여부 결정을 앞둔 지난 16∼17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성인 1천 명에게 확진자의 격리의무를 자율격리로 전환하는 데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신뢰수준 95%, 오차 ±3.1%p) 찬성이 42.7%, 반대가 54.7%로 나타났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찬성 의견도 40%가 넘어 반대의견이 큰 격차로 우세하지는 않았지만, 자율격리에 대한 우려사항(복수응답)으로 ‘새로운 변이 출현 시 격리·대응 지연’(56.9%), ‘확진자 격리해제로 인한 감염 확산’(56.4%), ‘코로나19 환자를 통한 의료기관 집단감염 우려’(37.2%) 등 확산에 대한 국민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율격리로 전환하는 시점에 대해서는 일정기간 유예(48.2%)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오미크론 완전소강 후 재논의(29.0%)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안착기 전환예고 시점인 5월 23일(18.6%) 이라는 응답은 그보다 적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늘 격리의무 해제에 대해 4주 후 다시 판단하겠다고 밝혔지만, 4주 뒤에도 의무 해제가 가능할지는 미지수입니다.

김헌주 중앙방역대책본부 제1부본부장은 “신규변이의 불확실성까지 감안할 때 (유행상황을) 결코 낙관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도 “위험요소를 판단해 격리의무를 우선은 조금 연장하는 방향으로 검토했다”고 말해 추가 연장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아울러 격리의무 해제와 함께 일상회복 안착기 조치에 포함되는 일반 의료대응체계 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됐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확진자 대면진료를 위한 의료기관 확보,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 체계 준비 등에 대한 준비가 계속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자율 격리 전환’ 반대 54.7%…“격리 의무 우선 연장 방향으로 검토”
    • 입력 2022-05-20 16:09:51
    • 수정2022-05-20 17:27:36
    사회
방역 당국이 전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자율격리 전환과 관련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 반대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가 격리 의무 해제를 4주 뒤 재평가하겠다고 밝혔지만 4주 후에도 의무가 해제될지는 불투명해 보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격리의무 해제 여부 결정을 앞둔 지난 16∼17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성인 1천 명에게 확진자의 격리의무를 자율격리로 전환하는 데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신뢰수준 95%, 오차 ±3.1%p) 찬성이 42.7%, 반대가 54.7%로 나타났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찬성 의견도 40%가 넘어 반대의견이 큰 격차로 우세하지는 않았지만, 자율격리에 대한 우려사항(복수응답)으로 ‘새로운 변이 출현 시 격리·대응 지연’(56.9%), ‘확진자 격리해제로 인한 감염 확산’(56.4%), ‘코로나19 환자를 통한 의료기관 집단감염 우려’(37.2%) 등 확산에 대한 국민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율격리로 전환하는 시점에 대해서는 일정기간 유예(48.2%)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오미크론 완전소강 후 재논의(29.0%)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안착기 전환예고 시점인 5월 23일(18.6%) 이라는 응답은 그보다 적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늘 격리의무 해제에 대해 4주 후 다시 판단하겠다고 밝혔지만, 4주 뒤에도 의무 해제가 가능할지는 미지수입니다.

김헌주 중앙방역대책본부 제1부본부장은 “신규변이의 불확실성까지 감안할 때 (유행상황을) 결코 낙관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도 “위험요소를 판단해 격리의무를 우선은 조금 연장하는 방향으로 검토했다”고 말해 추가 연장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아울러 격리의무 해제와 함께 일상회복 안착기 조치에 포함되는 일반 의료대응체계 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됐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확진자 대면진료를 위한 의료기관 확보,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 체계 준비 등에 대한 준비가 계속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