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극단 선택’ 해군 장교 유족 “군당국, 사건 무마하려 해”
입력 2022.05.20 (17:47) 수정 2022.05.20 (19:29) 정치
지난달 29일 업무 성과에 대한 압박감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한 해군 수사단 장교의 유족이 "국방부 조사본부와 해군이 사건을 무마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고(故) 한 모 중령의 유족은 어제(19일)와 오늘(20일) 해군 홈페이지 게시판에 쓴 글에서, "한 중령이 원치 않는 보직 인사와 상관인 A 대령의 업무 관련 압박 때문에 힘들어하다 세상을 등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족은 "'A 대령이 특정인을 진급시키기 위해 한 중령에게 보직 불이익을 줬다'는 동료들의 진술과, '한 중령을 진급시키지 않으려고 업무적, 정신적으로 심한 압박을 해 한 중령이 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는 다수의 진술이 있었고, 이를 국방부 조사본부에서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방부 조사본부와 해군이 A 대령을 보직 해임하는 등 직위에서 분리시키지 않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부하 직원들이 병과장, 지휘관의 영향력과 불이익에 대한 두려움으로 진술을 할 수 없는 분위기"라고 호소했습니다.

해군 수사단 소속 광역수사대장이던 한 중령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사무실에서 '너무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한 중령은 지난 3월부터 광역수사대장을 겸임하면서 2월 초 퇴역한 참수리 고속정에서 권총 3정이 분실된 사건을 수사하고 있었습니다.

유족 측 주장에 대해 국방부 조사본부 관계자는 "유족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라며 "A 대령이 보직 중이라 관련자들이 진술을 꺼린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국방부 조사본부의 수사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합당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극단 선택’ 해군 장교 유족 “군당국, 사건 무마하려 해”
    • 입력 2022-05-20 17:47:56
    • 수정2022-05-20 19:29:41
    정치
지난달 29일 업무 성과에 대한 압박감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한 해군 수사단 장교의 유족이 "국방부 조사본부와 해군이 사건을 무마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고(故) 한 모 중령의 유족은 어제(19일)와 오늘(20일) 해군 홈페이지 게시판에 쓴 글에서, "한 중령이 원치 않는 보직 인사와 상관인 A 대령의 업무 관련 압박 때문에 힘들어하다 세상을 등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족은 "'A 대령이 특정인을 진급시키기 위해 한 중령에게 보직 불이익을 줬다'는 동료들의 진술과, '한 중령을 진급시키지 않으려고 업무적, 정신적으로 심한 압박을 해 한 중령이 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는 다수의 진술이 있었고, 이를 국방부 조사본부에서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방부 조사본부와 해군이 A 대령을 보직 해임하는 등 직위에서 분리시키지 않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부하 직원들이 병과장, 지휘관의 영향력과 불이익에 대한 두려움으로 진술을 할 수 없는 분위기"라고 호소했습니다.

해군 수사단 소속 광역수사대장이던 한 중령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사무실에서 '너무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한 중령은 지난 3월부터 광역수사대장을 겸임하면서 2월 초 퇴역한 참수리 고속정에서 권총 3정이 분실된 사건을 수사하고 있었습니다.

유족 측 주장에 대해 국방부 조사본부 관계자는 "유족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라며 "A 대령이 보직 중이라 관련자들이 진술을 꺼린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국방부 조사본부의 수사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합당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