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북 “전염병 상황 안정적으로 관리 중…사망자 현저히 줄어”
입력 2022.05.21 (17:36) 수정 2022.05.21 (17:39) 정치
북한이 오늘(21일)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주재로 정치국 협의회가 소집됐다며 이렇게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국가 비상방역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면서 “오늘의 방역전에서 이룩한 성과는 당의 정확한 영도와 사회주의의 사상적 우세의 성과”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또 “나라의 전반적인 전염병 전파 상황이 안정적으로 억제·관리되고 있는 데에 맞게, 방역 정책을 효율적으로 실시하는 문제를 토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협의회가 “전 인민적인 방역투쟁 전개로 전국 전파상황이 점차 억제돼, 완쾌자 수가 날로 늘고 사망자 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안정세를 유지하는 점을 평가했다”고 했습니다.

방역정책 효율화에 대해서도 논의되었다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의료역량의 균형 배치, 평양과 각 도, 구역, 군에 보급 거점을 설치하는 등 의약품 공급 방안, 효과가 좋은 ‘고려약’(한방약)의 적극 활용법 등이 논의 대상에 올랐습니다.

지난 2년간 철저한 봉쇄를 이어왔던 북한은 이달 12일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인정한 후 비상방역체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초기에는 ‘건국 이래 대동란’ 등 강도 높은 표현을 사용하며 위기감을 숨기지 않았지만, 아흐레 만에 코로나19 상황 통제에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모습입니다.

현재 북한은 우리 정부의 방역 지원 통지문 제안에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 북 “전염병 상황 안정적으로 관리 중…사망자 현저히 줄어”
    • 입력 2022-05-21 17:36:04
    • 수정2022-05-21 17:39:01
    정치
북한이 오늘(21일)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주재로 정치국 협의회가 소집됐다며 이렇게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국가 비상방역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면서 “오늘의 방역전에서 이룩한 성과는 당의 정확한 영도와 사회주의의 사상적 우세의 성과”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또 “나라의 전반적인 전염병 전파 상황이 안정적으로 억제·관리되고 있는 데에 맞게, 방역 정책을 효율적으로 실시하는 문제를 토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협의회가 “전 인민적인 방역투쟁 전개로 전국 전파상황이 점차 억제돼, 완쾌자 수가 날로 늘고 사망자 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안정세를 유지하는 점을 평가했다”고 했습니다.

방역정책 효율화에 대해서도 논의되었다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의료역량의 균형 배치, 평양과 각 도, 구역, 군에 보급 거점을 설치하는 등 의약품 공급 방안, 효과가 좋은 ‘고려약’(한방약)의 적극 활용법 등이 논의 대상에 올랐습니다.

지난 2년간 철저한 봉쇄를 이어왔던 북한은 이달 12일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인정한 후 비상방역체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초기에는 ‘건국 이래 대동란’ 등 강도 높은 표현을 사용하며 위기감을 숨기지 않았지만, 아흐레 만에 코로나19 상황 통제에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모습입니다.

현재 북한은 우리 정부의 방역 지원 통지문 제안에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