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바이든 美 대통령 방한
한미 정상, 항공우주작전본부 방문…“강력한 안보동맹 상징”
입력 2022.05.22 (21:01) 수정 2022.05.23 (06: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일정의 마지막날인 오늘(22일), 한미 정상은 두 나라 장병들이 함께 근무하는 작전본부를 찾았습니다.

북한에 대한 경고의 뜻을 보내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단계를 높이기로 합의한 군사동맹을 강조한 걸로 보입니다.

오늘 9시뉴스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오늘 행보와 함께, 이번 정상회담에서 짚어볼 부분들을 전하겠습니다.

먼저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각종 안보 현황이 표시된 대형 모니터 앞,

한미 장병이 함께 근무하는 항공우주작전본부 작전실입니다.

한미 정상이 처음으로 함께 이 곳을 찾았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여러분들은 한미 양국이 서로를 위해 헌신하고 있고, 동맹이 강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여러분들 서로 가깝게 지내고 있죠? 여러분들은 친구입니다. 여러분들의 우정과 우의가 바로 한미동맹의 힘입니다."]

이 곳에선 한반도 전역을 감시하면서 유사시 작전을 지휘합니다.

특히 북한 핵과 미사일 대응 전략인 '3축 체계' 중 '선제타격'과 '요격'을 위한 핵심시설입니다.

한미 정상의 방문은, 핵 실험과 ICBM 발사 준비를 마친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이곳은) 북핵 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인 장소이고,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곳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 대신 미국의 '조건없는 대화' 제의에 답할 시간이라는 뜻을 이렇게 밝혔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할 말이 있습니까?) '안녕하세요', '마침표'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 장병들을 격려한 뒤 2박 3일의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떠났습니다.

작별인사 때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신뢰한다'고 말했고, 양국 정상은 엄지를 들어 인사를 나눴다고 대통령실은 전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강희준 권순두/영상편집:최정연
  • 한미 정상, 항공우주작전본부 방문…“강력한 안보동맹 상징”
    • 입력 2022-05-22 21:01:18
    • 수정2022-05-23 06:51:01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일정의 마지막날인 오늘(22일), 한미 정상은 두 나라 장병들이 함께 근무하는 작전본부를 찾았습니다.

북한에 대한 경고의 뜻을 보내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단계를 높이기로 합의한 군사동맹을 강조한 걸로 보입니다.

오늘 9시뉴스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오늘 행보와 함께, 이번 정상회담에서 짚어볼 부분들을 전하겠습니다.

먼저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각종 안보 현황이 표시된 대형 모니터 앞,

한미 장병이 함께 근무하는 항공우주작전본부 작전실입니다.

한미 정상이 처음으로 함께 이 곳을 찾았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여러분들은 한미 양국이 서로를 위해 헌신하고 있고, 동맹이 강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여러분들 서로 가깝게 지내고 있죠? 여러분들은 친구입니다. 여러분들의 우정과 우의가 바로 한미동맹의 힘입니다."]

이 곳에선 한반도 전역을 감시하면서 유사시 작전을 지휘합니다.

특히 북한 핵과 미사일 대응 전략인 '3축 체계' 중 '선제타격'과 '요격'을 위한 핵심시설입니다.

한미 정상의 방문은, 핵 실험과 ICBM 발사 준비를 마친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이곳은) 북핵 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인 장소이고,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곳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 대신 미국의 '조건없는 대화' 제의에 답할 시간이라는 뜻을 이렇게 밝혔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할 말이 있습니까?) '안녕하세요', '마침표'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 장병들을 격려한 뒤 2박 3일의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떠났습니다.

작별인사 때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신뢰한다'고 말했고, 양국 정상은 엄지를 들어 인사를 나눴다고 대통령실은 전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강희준 권순두/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