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 록밴드 콘서트장서 ‘망할 전쟁’ 연호…SNS 확산”
입력 2022.05.22 (22:17) 수정 2022.05.22 (22:18) 국제
러시아 록 밴드 콘서트에서 관중들이 ‘망할 전쟁’이라는 구호를 외쳤다는 사실이 SNS를 통해 확산돼 파문이 일고 있다고 독일 dpa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러시아 SNS에는 콘서트에 모인 관중 수백 명이 무대 앞에서 ‘망할 전쟁’을 연호하는 장면을 담은 짧은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독립언론과 야당 인사들에 따르면, 이 영상은 러시아 록 밴드 ‘키스 키스’가 20일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최한 콘서트에서 찍힌 것입니다.

다만 이 밴드는 과거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반대하는 입장에 섰지만, 지난 콘서트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고 일부 팬들은 이 밴드가 법적 처벌을 받게 될까 봐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공식적으로 ‘특별군사작전’으로 부르고 있는데 러시아군에 대한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것은 중범죄로 다뤄진다고 dpa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주에는 우랄산맥 우파시에서 열린 밴드 DDT의 콘서트의 영상도 SNS를 통해 러시아에서 널리 공유됐는데 밴드의 리더 유리 셰브추크는 영상에서 “조국이여, 내 친구여, 당신이 매일 키스해야 하는 것은 대통령의 엉덩이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가수는 당시 팬들의 박수를 받았지만 군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현재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러 록밴드 콘서트장서 ‘망할 전쟁’ 연호…SNS 확산”
    • 입력 2022-05-22 22:17:42
    • 수정2022-05-22 22:18:14
    국제
러시아 록 밴드 콘서트에서 관중들이 ‘망할 전쟁’이라는 구호를 외쳤다는 사실이 SNS를 통해 확산돼 파문이 일고 있다고 독일 dpa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러시아 SNS에는 콘서트에 모인 관중 수백 명이 무대 앞에서 ‘망할 전쟁’을 연호하는 장면을 담은 짧은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독립언론과 야당 인사들에 따르면, 이 영상은 러시아 록 밴드 ‘키스 키스’가 20일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최한 콘서트에서 찍힌 것입니다.

다만 이 밴드는 과거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반대하는 입장에 섰지만, 지난 콘서트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고 일부 팬들은 이 밴드가 법적 처벌을 받게 될까 봐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공식적으로 ‘특별군사작전’으로 부르고 있는데 러시아군에 대한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것은 중범죄로 다뤄진다고 dpa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주에는 우랄산맥 우파시에서 열린 밴드 DDT의 콘서트의 영상도 SNS를 통해 러시아에서 널리 공유됐는데 밴드의 리더 유리 셰브추크는 영상에서 “조국이여, 내 친구여, 당신이 매일 키스해야 하는 것은 대통령의 엉덩이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가수는 당시 팬들의 박수를 받았지만 군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현재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