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이슈체크K] ‘원숭이두창’에 대한 13가지 궁금증
입력 2022.05.23 (16:46) 수정 2022.06.22 (17:00) 팩트체크K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던 '원숭이두창'이 최근 세계 각지에서 발견되면서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아프리카 지역 국가를 비롯해 총 13개국에서 79명이 확진됐고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는 6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후에도 이스라엘과 오스트리아 등에서 의심환자와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는 등 '이례적'으로 유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어제(22일) "아직 국내 발생은 보고된 바가 없다"면서 최근 나타나고 있는 이례적 유행의 원인에 대해선 "세계적 정보가 없어 해외 발생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말새 원숭이두창 확산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면서 인터넷 공간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감염병까지 감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인데요. 이름도 생소할만큼 관련 정보가 적은 상황에선 막연한 공포를 느낄 수도 있는 만큼 지금까지 밝혀진 원숭이두창의 실체를 Q&A형식으로 정리했습니다. (※ WHO, CDC, 질병관리청 자료 참고)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 =AP)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 =AP)

Q1. '원숭이두창'이 뭔가요?
A1. '원숭이두창'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1980년에 박멸을 선언한 '사람두창'과 비슷한 감염병입니다. 사람두창은 두창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진성 질환으로 과거에는 천연두·마마 등으로 불렸습니다. 원숭이두창은 사람두창보다는 중증도가 낮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50년대 실험실 원숭이에서 처음 확인돼 원숭이두창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요. 동물에서 사람, 또는 사람 간에도 퍼질 수 있는 바이러스성 인수공통전염병입니다.

Q2. 주로 어디에서 발생하나요?
A2. 1970년 이후 열대우림이 있는 중·서부 아프리카 국가들에서 흔히 발견됩니다. 이따금씩 다른 국가에서도 발생하는데 해당 지역을 여행한 사람들이 옮긴 경우입니다.

Q3. 지금은 어디까지 퍼졌나요?
A3. 5월 21일 기준 미국과 호주, 유럽, 중동 13개국에서 확진자와 의심환자가 동시다발적으로 발견되고 있습니다(아래 표 참고). 각국 보건당국은 이런 형태가 원숭이두창의 전형적인 패턴이 아니라는 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WHO는 시의적절한 지침을 제공하기 위해 환자가 발생한 나라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프리카 외 발생 현황 (자료: 질병관리청)아프리카 외 발생 현황 (자료: 질병관리청)

Q4. 과거와 달리 다른 나라까지 퍼지게 된 이유가 뭔가요?
A4.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WHO는 최근 보고된 사례와 발병 국가 여행 사이에 명확한 연관성이 없고 감염된 동물과의 연관성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각 사례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추가 확산을 제한하려는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Q5. 어떻게 감염되나요?
A5. 바이러스에 감염된 설치류와 영장류를 접촉한 경우 걸릴 수 있습니다. 사람 간 접촉도 마찬가지입니다. 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호흡기 비말(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또는 말을 할 때 입에서 나오는 작은 물방울)을 통해 감염될 수 있습니다. 감염자의 체액이나 발진, 피부에 앉은 딱지는 특히 전염성이 높습니다. 감염자가 입었던 옷이나 사용했던 침구, 수건, 식기를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임신 상태에서 감염되면 태아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무증상 감염자가 질병을 퍼뜨릴 수 있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Q6. 동성 간 성행위가 확산을 부추긴다는 게 맞나요?

A9. 최근 보고 사례를 보면 감염 상당수가 남성 동성애자나 양성애자들에게서 발견된 것은 맞지만 특정 대상에게만 옮겨지는 병은 아니라는 게 유엔에이즈계획(UNAIDS)의 설명입니다. UNAIDS는 밀접한 신체접촉을 통해 누구라도 감염될 수 있는 질병을 두고 일부에서 몇몇 감염 경로만 부각시켜 혐오와 공포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WHO 또한 원숭이두창이 헤르페스나 매독 같은 일부 성병과 유사할 수 있지만, 정액이나 질액을 통한 성적인 전염 경로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다고 말합니다. WHO는 원숭이두창이 동성 간 성행위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며 성병을 통한 전염 가능성은 더 연구해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Q7. 잠복기는 어느 정도인가요?
A6. 일반적으로 6~13일, 최장 21일 정도입니다.

온몸에 발진이 나타난 원숭이두창 환자의 모습. 사진은 뿌옇게 처리.  (사진=AP)온몸에 발진이 나타난 원숭이두창 환자의 모습. 사진은 뿌옇게 처리. (사진=AP)

Q8. 감염 시 나타나는 증상은 무엇입니까?
A7. 일반적으로 발열, 근육통, 요통, 심한 두통이나 피로감, 림프절 부종, 피부 발진이 나타납니다. 발진은 대개 발열 후 1~3일 이내에 나타나는데, 수포나 농포가 됐다가 딱지가 생기고 마르면 떨어질 수 있습니다. 발진은 얼굴, 손바닥, 발바닥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고 입과 눈, 생식기 주변에도 발생합니다. 증상은 일반적으로 2~4주 동안 지속 되다 치료 없이 저절로 사라지지만 일부 환자들에게선 피부 감염이나 폐렴, 착란, 시력 상실로 이어질 수 있는 안구 감염 등의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Q9. 치명률은 어느 정도입니까?
A8. 원숭이두창의 치명률은 역사적으로 1~10% 수준으로 알려져 있는데, WHO가 최근 집계한 수치는 3~6% 내외입니다. 어린아이나 면역저하자들이 사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참고로 현재 기준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치명률은 1.20%입니다.

Q10. 치료법이 있나요?
A10. 현재까지 효과나 안전성이 입증된 치료법은 없습니다. 대신 발진 부위를 가급적 건조하게 하고 필요한 경우 해당 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촉촉한 드레싱으로 덮어서 관리하는 게 좋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항바이러스제나 백시니아 면역글로불린(VIG)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VIG는 천연두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의 혈액에서 추출·제조한 주사제입니다.

Q11. 백신은 있나요?
A11. 직접적인 백신은 없지만, 천연두 백신이 85% 정도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천연두용으로 개발된 최신 백신(Imvanex)이 2019년에 원숭이두창 예방 용도로 승인됐지만 아직 널리 보급되진 않았습니다. WHO는 과거 천연두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원숭이두창에 대해 어느 정도 면역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사람두창 백신 3,500만 명분을 비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Q12. 확산 방지를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나요?
A12. 거리두기가 최선입니다. 의심 증상이 있다면 즉각 격리 조치를 해야 합니다. 다른 이와의 신체접촉이 불가피할 경우 피부가 노출되지 않도록 옷을 입고 의료용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손을 자주 씻고 사용한 물건의 표면을 자주 소독해야 합니다. 전반적으로 코로나19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앞서 밝힌 대로 아직 국내 발생은 보고된 바가 없습니다.

Q13. 우리 방역당국은 어떤 준비를 하고 있나요?
A13. 질병청은 그간 미래 감염병에 대비한 진단체계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면서 이미 2016년 원숭이두창 진단법을 준비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주 중에는 300명을 진단할 수 있는 검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고 혹시라도 원숭이두창이 국내에 유입될 경우 더 확대할 방침입니다. 질병청은 이를 위해 해외 발생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 [이슈체크K] ‘원숭이두창’에 대한 13가지 궁금증
    • 입력 2022-05-23 16:46:10
    • 수정2022-06-22 17:00:22
    팩트체크K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던 '원숭이두창'이 최근 세계 각지에서 발견되면서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아프리카 지역 국가를 비롯해 총 13개국에서 79명이 확진됐고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는 6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후에도 이스라엘과 오스트리아 등에서 의심환자와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는 등 '이례적'으로 유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어제(22일) "아직 국내 발생은 보고된 바가 없다"면서 최근 나타나고 있는 이례적 유행의 원인에 대해선 "세계적 정보가 없어 해외 발생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말새 원숭이두창 확산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면서 인터넷 공간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감염병까지 감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인데요. 이름도 생소할만큼 관련 정보가 적은 상황에선 막연한 공포를 느낄 수도 있는 만큼 지금까지 밝혀진 원숭이두창의 실체를 Q&A형식으로 정리했습니다. (※ WHO, CDC, 질병관리청 자료 참고)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 =AP)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 =AP)

Q1. '원숭이두창'이 뭔가요?
A1. '원숭이두창'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1980년에 박멸을 선언한 '사람두창'과 비슷한 감염병입니다. 사람두창은 두창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진성 질환으로 과거에는 천연두·마마 등으로 불렸습니다. 원숭이두창은 사람두창보다는 중증도가 낮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50년대 실험실 원숭이에서 처음 확인돼 원숭이두창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요. 동물에서 사람, 또는 사람 간에도 퍼질 수 있는 바이러스성 인수공통전염병입니다.

Q2. 주로 어디에서 발생하나요?
A2. 1970년 이후 열대우림이 있는 중·서부 아프리카 국가들에서 흔히 발견됩니다. 이따금씩 다른 국가에서도 발생하는데 해당 지역을 여행한 사람들이 옮긴 경우입니다.

Q3. 지금은 어디까지 퍼졌나요?
A3. 5월 21일 기준 미국과 호주, 유럽, 중동 13개국에서 확진자와 의심환자가 동시다발적으로 발견되고 있습니다(아래 표 참고). 각국 보건당국은 이런 형태가 원숭이두창의 전형적인 패턴이 아니라는 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WHO는 시의적절한 지침을 제공하기 위해 환자가 발생한 나라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프리카 외 발생 현황 (자료: 질병관리청)아프리카 외 발생 현황 (자료: 질병관리청)

Q4. 과거와 달리 다른 나라까지 퍼지게 된 이유가 뭔가요?
A4.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WHO는 최근 보고된 사례와 발병 국가 여행 사이에 명확한 연관성이 없고 감염된 동물과의 연관성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각 사례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추가 확산을 제한하려는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Q5. 어떻게 감염되나요?
A5. 바이러스에 감염된 설치류와 영장류를 접촉한 경우 걸릴 수 있습니다. 사람 간 접촉도 마찬가지입니다. 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호흡기 비말(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또는 말을 할 때 입에서 나오는 작은 물방울)을 통해 감염될 수 있습니다. 감염자의 체액이나 발진, 피부에 앉은 딱지는 특히 전염성이 높습니다. 감염자가 입었던 옷이나 사용했던 침구, 수건, 식기를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임신 상태에서 감염되면 태아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무증상 감염자가 질병을 퍼뜨릴 수 있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Q6. 동성 간 성행위가 확산을 부추긴다는 게 맞나요?

A9. 최근 보고 사례를 보면 감염 상당수가 남성 동성애자나 양성애자들에게서 발견된 것은 맞지만 특정 대상에게만 옮겨지는 병은 아니라는 게 유엔에이즈계획(UNAIDS)의 설명입니다. UNAIDS는 밀접한 신체접촉을 통해 누구라도 감염될 수 있는 질병을 두고 일부에서 몇몇 감염 경로만 부각시켜 혐오와 공포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WHO 또한 원숭이두창이 헤르페스나 매독 같은 일부 성병과 유사할 수 있지만, 정액이나 질액을 통한 성적인 전염 경로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다고 말합니다. WHO는 원숭이두창이 동성 간 성행위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며 성병을 통한 전염 가능성은 더 연구해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Q7. 잠복기는 어느 정도인가요?
A6. 일반적으로 6~13일, 최장 21일 정도입니다.

온몸에 발진이 나타난 원숭이두창 환자의 모습. 사진은 뿌옇게 처리.  (사진=AP)온몸에 발진이 나타난 원숭이두창 환자의 모습. 사진은 뿌옇게 처리. (사진=AP)

Q8. 감염 시 나타나는 증상은 무엇입니까?
A7. 일반적으로 발열, 근육통, 요통, 심한 두통이나 피로감, 림프절 부종, 피부 발진이 나타납니다. 발진은 대개 발열 후 1~3일 이내에 나타나는데, 수포나 농포가 됐다가 딱지가 생기고 마르면 떨어질 수 있습니다. 발진은 얼굴, 손바닥, 발바닥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고 입과 눈, 생식기 주변에도 발생합니다. 증상은 일반적으로 2~4주 동안 지속 되다 치료 없이 저절로 사라지지만 일부 환자들에게선 피부 감염이나 폐렴, 착란, 시력 상실로 이어질 수 있는 안구 감염 등의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Q9. 치명률은 어느 정도입니까?
A8. 원숭이두창의 치명률은 역사적으로 1~10% 수준으로 알려져 있는데, WHO가 최근 집계한 수치는 3~6% 내외입니다. 어린아이나 면역저하자들이 사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참고로 현재 기준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치명률은 1.20%입니다.

Q10. 치료법이 있나요?
A10. 현재까지 효과나 안전성이 입증된 치료법은 없습니다. 대신 발진 부위를 가급적 건조하게 하고 필요한 경우 해당 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촉촉한 드레싱으로 덮어서 관리하는 게 좋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항바이러스제나 백시니아 면역글로불린(VIG)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VIG는 천연두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의 혈액에서 추출·제조한 주사제입니다.

Q11. 백신은 있나요?
A11. 직접적인 백신은 없지만, 천연두 백신이 85% 정도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천연두용으로 개발된 최신 백신(Imvanex)이 2019년에 원숭이두창 예방 용도로 승인됐지만 아직 널리 보급되진 않았습니다. WHO는 과거 천연두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원숭이두창에 대해 어느 정도 면역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사람두창 백신 3,500만 명분을 비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Q12. 확산 방지를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나요?
A12. 거리두기가 최선입니다. 의심 증상이 있다면 즉각 격리 조치를 해야 합니다. 다른 이와의 신체접촉이 불가피할 경우 피부가 노출되지 않도록 옷을 입고 의료용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손을 자주 씻고 사용한 물건의 표면을 자주 소독해야 합니다. 전반적으로 코로나19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앞서 밝힌 대로 아직 국내 발생은 보고된 바가 없습니다.

Q13. 우리 방역당국은 어떤 준비를 하고 있나요?
A13. 질병청은 그간 미래 감염병에 대비한 진단체계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면서 이미 2016년 원숭이두창 진단법을 준비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주 중에는 300명을 진단할 수 있는 검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고 혹시라도 원숭이두창이 국내에 유입될 경우 더 확대할 방침입니다. 질병청은 이를 위해 해외 발생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