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검찰총장 “러시아군 49명 전쟁범죄 혐의로 기소”
입력 2022.05.24 (11:02) 수정 2022.05.24 (11:08) 국제
우크라이나 당국이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로 러시아 군인 49명에 대해 기소 절차를 시작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현지시각 2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만 3천 건에 달하는 (러시아군의) 전범 사건 조사를 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49명의 혐의가 보고됐고, 이들에 대해 기소를 시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 러시아군 49명 가운데 첫 번째 열린 전범 재판에서 러시아 전차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21) 하사가 비무장의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숨지게 한 혐의가 인정돼 지난 23일 종신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베네딕토바 검찰총장은 “우크라이나는 전쟁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용의자 약 600명 목록이 있으며 3명이 개입된 (전쟁 범죄) 사건 2건이 이미 재판에 넘겨졌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우크라 검찰총장 “러시아군 49명 전쟁범죄 혐의로 기소”
    • 입력 2022-05-24 11:02:44
    • 수정2022-05-24 11:08:56
    국제
우크라이나 당국이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로 러시아 군인 49명에 대해 기소 절차를 시작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현지시각 2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만 3천 건에 달하는 (러시아군의) 전범 사건 조사를 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49명의 혐의가 보고됐고, 이들에 대해 기소를 시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 러시아군 49명 가운데 첫 번째 열린 전범 재판에서 러시아 전차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21) 하사가 비무장의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숨지게 한 혐의가 인정돼 지난 23일 종신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베네딕토바 검찰총장은 “우크라이나는 전쟁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용의자 약 600명 목록이 있으며 3명이 개입된 (전쟁 범죄) 사건 2건이 이미 재판에 넘겨졌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