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정수석실 대체’ 인사검증 조직, 한동훈 직할로
입력 2022.05.24 (12:03) 수정 2022.05.24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대신해 공직자의 인사검증을 맡을 새 조직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인사정보관리단장을 비롯해 20여 명 규모의 인력을 배치하는 시행규칙 개정안이 오늘 입법예고됐습니다.

오승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무부가 오늘 공직자 인사검증 업무에 필요한 조직을 새로 만드는 내용의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습니다.

한동훈 장관 취임 후 첫 조직 개편인데, 윤석열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폐지하면서 사라진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 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입니다.

인사정보관리단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직속으로 운영됩니다.

이곳에선 법무부 장관이 인사혁신처장에게 위탁받은 공직 후보자 등에 관한 인사 정보를 수집하고 관리하게 됩니다.

법무부는 검사나 고위공무원단이 맡게 될 인사정보관리단장을 비롯해, 인사정보1, 2담당관을 두기로 했습니다.

또 실무를 맡을 검사 3명과 함께 경정 계급 경찰 2명, 일반 공무원 등 모두 20명의 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내일까지 입법예고가 끝나면 이후 법제처 심사를 거쳐 차관회의, 국무회의 등 법령 개정 절차를 진행하고, 6월부터는 인사정보관리단이 본격적으로 업무에 나설 예정입니다.

법무부는 이와 함께 인사혁신처 소관인 공직 후보자 정보 수집과 관리에 관한 규정 개정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법무부와 소속기관 직제 개정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영상편집:여동용
  • ‘민정수석실 대체’ 인사검증 조직, 한동훈 직할로
    • 입력 2022-05-24 12:03:17
    • 수정2022-05-24 13:20:12
    뉴스 12
[앵커]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대신해 공직자의 인사검증을 맡을 새 조직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인사정보관리단장을 비롯해 20여 명 규모의 인력을 배치하는 시행규칙 개정안이 오늘 입법예고됐습니다.

오승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무부가 오늘 공직자 인사검증 업무에 필요한 조직을 새로 만드는 내용의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습니다.

한동훈 장관 취임 후 첫 조직 개편인데, 윤석열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폐지하면서 사라진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 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입니다.

인사정보관리단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직속으로 운영됩니다.

이곳에선 법무부 장관이 인사혁신처장에게 위탁받은 공직 후보자 등에 관한 인사 정보를 수집하고 관리하게 됩니다.

법무부는 검사나 고위공무원단이 맡게 될 인사정보관리단장을 비롯해, 인사정보1, 2담당관을 두기로 했습니다.

또 실무를 맡을 검사 3명과 함께 경정 계급 경찰 2명, 일반 공무원 등 모두 20명의 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내일까지 입법예고가 끝나면 이후 법제처 심사를 거쳐 차관회의, 국무회의 등 법령 개정 절차를 진행하고, 6월부터는 인사정보관리단이 본격적으로 업무에 나설 예정입니다.

법무부는 이와 함께 인사혁신처 소관인 공직 후보자 정보 수집과 관리에 관한 규정 개정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법무부와 소속기관 직제 개정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영상편집:여동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