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마리우폴서 부패한 시신 200여 구 발견”
입력 2022.05.25 (04:12) 수정 2022.05.25 (04:28) 국제
러시아 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부패한 시신 200여 구가 발견됐다고 마리우폴 시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페트로 안드류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현지시간으로 24일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무너진 아파트의 잔해를 정리하던 작업자들이 시신 200여 구를 발견했다고 전했습니다.

안드류센코 보좌관은 "무너진 아파트 지하에서 발견된 시신들은 부패한 상태였다"며 "인근 지역에 악취가 퍼졌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현지 주민들은 시신 수습에 협조하기를 거부했으며, 러시아 재난 당국은 현장을 떠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길거리의 임시 시신 안치소에는 엄청난 수의 시신이 놓여있다"며 "도시가 거대한 공동묘지로 변했다"고 전했습니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요충지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우크라 “마리우폴서 부패한 시신 200여 구 발견”
    • 입력 2022-05-25 04:12:53
    • 수정2022-05-25 04:28:45
    국제
러시아 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부패한 시신 200여 구가 발견됐다고 마리우폴 시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페트로 안드류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현지시간으로 24일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무너진 아파트의 잔해를 정리하던 작업자들이 시신 200여 구를 발견했다고 전했습니다.

안드류센코 보좌관은 "무너진 아파트 지하에서 발견된 시신들은 부패한 상태였다"며 "인근 지역에 악취가 퍼졌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현지 주민들은 시신 수습에 협조하기를 거부했으며, 러시아 재난 당국은 현장을 떠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길거리의 임시 시신 안치소에는 엄청난 수의 시신이 놓여있다"며 "도시가 거대한 공동묘지로 변했다"고 전했습니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요충지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