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로이터 “나이키, 러시아 최대 가맹점과 계약 연장 안해”
입력 2022.05.25 (18:46) 수정 2022.05.25 (18:46) 국제
미국 스포츠용품 브랜드 나이키가 러시아 최대 가맹점과 계약을 갱신하지 않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경제지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전자기기와 스포츠 의류 등을 등을 판매하는 인벤티브리테일그룹, IRG의 티혼 스미코프 대표가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나이키가 더는 러시아에 제품을 공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스미코프 대표는 “재고가 바닥나 IRG가 나이키 브랜드를 걸고 운영 중인 모든 매장을 닫을 수밖에 없다”고 전했습니다.

IRG는 2012년부터 자회사 ‘업앤런’을 통해 러시아 현지에서 나이키 매장을 운영해 왔습니다. 업앤런이 운영하는 매장은 총 37개로, 이 중 28개는 웹사이트를 통해 여전히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러시아 특허청에 따르면 업앤런과 나이키의 기존 계약은 이달 26일 종료됩니다.

나이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인 지난 3월, 러시아 내 모든 매장 영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이후 계속 영업하는 매장은 나이키 본사가 아닌 별도 파트너가 운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맥도날드와 스타벅스가 러시아에서 철수를 발표했고 엑손모빌, 쉘, 브리티시아메리칸토바코(BAT), 르노 등 다국적 기업들의 현지 사업중단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로이터 “나이키, 러시아 최대 가맹점과 계약 연장 안해”
    • 입력 2022-05-25 18:46:11
    • 수정2022-05-25 18:46:50
    국제
미국 스포츠용품 브랜드 나이키가 러시아 최대 가맹점과 계약을 갱신하지 않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경제지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전자기기와 스포츠 의류 등을 등을 판매하는 인벤티브리테일그룹, IRG의 티혼 스미코프 대표가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나이키가 더는 러시아에 제품을 공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스미코프 대표는 “재고가 바닥나 IRG가 나이키 브랜드를 걸고 운영 중인 모든 매장을 닫을 수밖에 없다”고 전했습니다.

IRG는 2012년부터 자회사 ‘업앤런’을 통해 러시아 현지에서 나이키 매장을 운영해 왔습니다. 업앤런이 운영하는 매장은 총 37개로, 이 중 28개는 웹사이트를 통해 여전히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러시아 특허청에 따르면 업앤런과 나이키의 기존 계약은 이달 26일 종료됩니다.

나이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인 지난 3월, 러시아 내 모든 매장 영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이후 계속 영업하는 매장은 나이키 본사가 아닌 별도 파트너가 운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맥도날드와 스타벅스가 러시아에서 철수를 발표했고 엑손모빌, 쉘, 브리티시아메리칸토바코(BAT), 르노 등 다국적 기업들의 현지 사업중단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