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 집무실 경비’ 101경비단서 실탄 6발 분실…9일째 못 찾아
입력 2022.05.26 (21:38) 수정 2022.05.26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통령 집무실을 지키는 경찰 경비단에서 실탄 분실사고가 났습니다.

근무 중이던 순경이 권총 실탄 6발을 실수로 잃어버렸다고 진술했는데 9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못찾고 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용산으로 옮긴 대통령 집무실의 시설 경비는 경찰이 맡습니다.

경찰 정복을 입는 101경비단 소속 경비 요원들이 집무실 경내를 지키는데, 근무할 때는 38구경 권총과 실탄을 각각 소지합니다.

그런데 지난 18일 경비단 소속 A 순경이 실탄 6발을 잃어버렸습니다.

근무 교대 과정에서 총기와 실탄 점검을 하다 분실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A 순경은 근무 중 실수로 잃어버린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01 경비단은 곧바로 집무실 인근을 수색했지만 분실된 실탄을 찾지 못했습니다.

오늘(26일)로 9일째, 실탄의 행방은 오리무중입니다.

경찰은 실탄만 사라졌을 뿐 총기는 잃어버리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A 순경과 지휘 라인에 대해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확한 분실 경위를 계속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 결과에 따라 징계 범위와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A 순경은 일단 용산 집무실 근무에서는 배제됐고 현재 청와대 개방 안내요원으로 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고에 대해 대통령 경호처에서도 곧바로 보고를 받았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앞서 2015년에도 당시 청와대 외곽을 경비하던 202경비단에서 실탄이 분실됐다 다음날 회수된 적이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이근희
  • ‘대통령 집무실 경비’ 101경비단서 실탄 6발 분실…9일째 못 찾아
    • 입력 2022-05-26 21:38:39
    • 수정2022-05-26 22:03:39
    뉴스 9
[앵커]

대통령 집무실을 지키는 경찰 경비단에서 실탄 분실사고가 났습니다.

근무 중이던 순경이 권총 실탄 6발을 실수로 잃어버렸다고 진술했는데 9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못찾고 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용산으로 옮긴 대통령 집무실의 시설 경비는 경찰이 맡습니다.

경찰 정복을 입는 101경비단 소속 경비 요원들이 집무실 경내를 지키는데, 근무할 때는 38구경 권총과 실탄을 각각 소지합니다.

그런데 지난 18일 경비단 소속 A 순경이 실탄 6발을 잃어버렸습니다.

근무 교대 과정에서 총기와 실탄 점검을 하다 분실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A 순경은 근무 중 실수로 잃어버린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01 경비단은 곧바로 집무실 인근을 수색했지만 분실된 실탄을 찾지 못했습니다.

오늘(26일)로 9일째, 실탄의 행방은 오리무중입니다.

경찰은 실탄만 사라졌을 뿐 총기는 잃어버리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A 순경과 지휘 라인에 대해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확한 분실 경위를 계속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 결과에 따라 징계 범위와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A 순경은 일단 용산 집무실 근무에서는 배제됐고 현재 청와대 개방 안내요원으로 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고에 대해 대통령 경호처에서도 곧바로 보고를 받았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앞서 2015년에도 당시 청와대 외곽을 경비하던 202경비단에서 실탄이 분실됐다 다음날 회수된 적이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이근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