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영화 2관왕…세계 중심에 우뚝
입력 2022.05.29 (21:10) 수정 2022.05.29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인 두 사람이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배우 송강호 씨가 남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칸 현지에서 취재하고 있는 송형국 기자의 리포트를 보시고 현지 연결해서 더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리포트]

["남우주연상에 송강호!"]

["감독상은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입니다!"]

칸 영화제 폐막식, 한국 영화인의 이름이 두 차례나 호명됐습니다.

영화 '브로커'의 송강호 배우가 남우주연상을, '헤어질 결심'을 연출한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송강호/'브로커' 주연배우 :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 너무나도 감사하고 영광스럽습니다."]

[박찬욱/'헤어질 결심' 감독 : "코비드 시대를 겪으면서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한국영화가 칸 영화제에서 2관왕을 차지하기는 이번이 처음, 한국 배우의 남우주연상도 처음입니다.

이로써 한국 영화는 '기생충'의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올드보이'의 심사위원대상, '시'의 각본상, 전도연 배우의 여우주연상 등 칸 영화제의 모든 주요 상을 섭렵한 셈이 됐습니다.

이미 세계 무대의 중심에 서 있는 영화 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겁니다.

한편 이번 영화제의 황금종려상은 2017년 황금종려상 수상 경력이 있는 스웨덴 감독 루벤 외스틀룬드의 '트라이앵글 오브 새드니스'에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촬영기자:권준용/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채상우/자료조사:김다형
  • 한국영화 2관왕…세계 중심에 우뚝
    • 입력 2022-05-29 21:09:59
    • 수정2022-05-29 22:11:12
    뉴스 9
[앵커]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인 두 사람이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배우 송강호 씨가 남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칸 현지에서 취재하고 있는 송형국 기자의 리포트를 보시고 현지 연결해서 더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리포트]

["남우주연상에 송강호!"]

["감독상은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입니다!"]

칸 영화제 폐막식, 한국 영화인의 이름이 두 차례나 호명됐습니다.

영화 '브로커'의 송강호 배우가 남우주연상을, '헤어질 결심'을 연출한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송강호/'브로커' 주연배우 :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 너무나도 감사하고 영광스럽습니다."]

[박찬욱/'헤어질 결심' 감독 : "코비드 시대를 겪으면서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한국영화가 칸 영화제에서 2관왕을 차지하기는 이번이 처음, 한국 배우의 남우주연상도 처음입니다.

이로써 한국 영화는 '기생충'의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올드보이'의 심사위원대상, '시'의 각본상, 전도연 배우의 여우주연상 등 칸 영화제의 모든 주요 상을 섭렵한 셈이 됐습니다.

이미 세계 무대의 중심에 서 있는 영화 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겁니다.

한편 이번 영화제의 황금종려상은 2017년 황금종려상 수상 경력이 있는 스웨덴 감독 루벤 외스틀룬드의 '트라이앵글 오브 새드니스'에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촬영기자:권준용/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채상우/자료조사:김다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