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발 중심 공약만”…지방선거 환경정책 ‘낙제점’
입력 2022.05.30 (21:46) 수정 2022.05.30 (22:04)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 지역은 급증하는 폐기물 처리 시설과 산업단지 조성, 대기질 악화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환경 관련 공약은 복지와 개발 위주 공약에 밀려 찾아보기 힘듭니다.

보도에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세먼지와 밀집된 폐기물 처리 시설, 각종 산업단지 개발.

충북의 환경 문제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앞서 KBS는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 후보 4명의 3대 대표 공약을 살펴봤습니다.

그 결과 충북도지사 후보자는 일상회복지원금 지급과 카이스트 오송 캠퍼스 조성, 영재고 설립 등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청주시장 후보자도 첨단과학도시나 충청권 메가시티 육성 등을 대표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대부분 선심성 복지와 개발 공약으로 환경 공약은 빠져 있습니다.

[이성우/청주충북환경련 활동가 : "(거대 정당들이) 기후위기 대응 등에 동의한다고 하면서, 정작 탄소를 배출하고 기후 위기를 악화시키는 수많은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방선거가 4년 임기의 단체장을 선출하고 연임 여부도 불투명해 환경 정책 등 장기적 공약을 내놓기에는 한계가 있지만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이재은/충북대 행정학과 교수 : "표를 얻는 공약들이 주로 힘을 얻게 되거든요. 공익적 가치를 기반으로 내 생활에 영향을 주는 (환경) 공약들을 발굴하고 (지지해야 합니다)."]

이번 6.1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자들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시민들의 건강권과 환경권을 지키기 위해 환경 문제 대안을 고민하고 정책에 제대로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 “개발 중심 공약만”…지방선거 환경정책 ‘낙제점’
    • 입력 2022-05-30 21:46:39
    • 수정2022-05-30 22:04:35
    뉴스9(청주)
[앵커]

충북 지역은 급증하는 폐기물 처리 시설과 산업단지 조성, 대기질 악화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환경 관련 공약은 복지와 개발 위주 공약에 밀려 찾아보기 힘듭니다.

보도에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세먼지와 밀집된 폐기물 처리 시설, 각종 산업단지 개발.

충북의 환경 문제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앞서 KBS는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 후보 4명의 3대 대표 공약을 살펴봤습니다.

그 결과 충북도지사 후보자는 일상회복지원금 지급과 카이스트 오송 캠퍼스 조성, 영재고 설립 등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청주시장 후보자도 첨단과학도시나 충청권 메가시티 육성 등을 대표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대부분 선심성 복지와 개발 공약으로 환경 공약은 빠져 있습니다.

[이성우/청주충북환경련 활동가 : "(거대 정당들이) 기후위기 대응 등에 동의한다고 하면서, 정작 탄소를 배출하고 기후 위기를 악화시키는 수많은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방선거가 4년 임기의 단체장을 선출하고 연임 여부도 불투명해 환경 정책 등 장기적 공약을 내놓기에는 한계가 있지만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이재은/충북대 행정학과 교수 : "표를 얻는 공약들이 주로 힘을 얻게 되거든요. 공익적 가치를 기반으로 내 생활에 영향을 주는 (환경) 공약들을 발굴하고 (지지해야 합니다)."]

이번 6.1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자들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시민들의 건강권과 환경권을 지키기 위해 환경 문제 대안을 고민하고 정책에 제대로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